UPDATED. 2020-03-31 09:54 (화)
교대 근무하는 성인 남성, 무증상 갑상선기능저하증 발생 위험 약 2배
교대 근무하는 성인 남성, 무증상 갑상선기능저하증 발생 위험 약 2배
  • 박태균
  • 승인 2020.03.03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갑상선자극호르몬이 하루 중 변동이 큰 호르몬인 것과 관련
-교대 근무 여성도 무증상 갑상선기능저하증 발생 위험 1.4배
-울산대병원 전영지 교수팀, 성인 남성 1만2,000여명 분석 결과

교대 근무하는 성인 남성은 특히 갑상선 기능 이상을 조심해야 한다는 사실을 뒷받침하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교대 근무를 하면 낮에 근무하는 동료에 비해 불현성(무증상) 갑상선기능저하증 발생 위험이 2배가량 높아진다는 것이다.

25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울산대병원 가정의학과 전영지 교수팀이 2016년3월∼2017년2월까지 이 병원 건강증진센터에서 건강 검진을 받은 남성 1만2,126명을 대상으로 교대 근무 여부와 갑상선 건강의 상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교대근무와 불현성 갑상선기능저하증의 관련성)는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불현성 갑상선기능저하증은 흔히 무증상 갑상선기능저하증이라고 부른다. 갑상선에서 분비하는 갑상선호르몬 수치는 정상인데 뇌에서 갑상선을 자극하는 갑상선자극호르몬(TSH)이 높은 상태(5~20mU/L)다. 진짜 갑상선기능저하증은 두 호르몬이 모두 비정상이다. 전 교수팀은 TSH가 10 mU/L 이상이면 불현성 갑상선기능저하증으로 판정했다. 불현성 갑상선기능저하증은 심혈관 질환 발생과 폐 기능 감소의 위험요인으로 알려져 있다.

불현성 갑상선기능저하증의 진단 근거인 갑상선자극호르몬(TSH)은 하루 중 변동이 큰 호르몬으로 대개 잠자기 수 시간 전부터 증가하기 시작해 오후 10시∼오전 4시 사이 높게 유지된다. 수면 도중 분비되는 멜라토닌은 TSH의 하루 중 변동의 주 원인으로 통한다.

교대 근무를 하는 성인 남성은 주간 근무하는 남성에 비해 불현성 갑상선기능저하증 발생 위험이 1.9배 높았다. 진 교수팀은 논문에서 “성인 남성 근로자의 교대 근무는 치료를 필요로 하는 TSH 10 mU/L 이상의 불현성 갑상선기능저하증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교대 근무를 하는 남성이라면 갑상선 기능 이상에 대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국내 병원에서 교대 근무하는 여성의 불현성 갑상선기능저하증 발생 위험이 주간 근무 여성보다 1.4배 높다는 연구결과도 최근 발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