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4 16:09 (화)
성별에 따른 코로나 19 사망률 차이, 있나? 없나?
성별에 따른 코로나 19 사망률 차이, 있나? 없나?
  • 이윤영
  • 승인 2020.06.15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에선 남녀 코로나 환자의 사망률 차이 없어
-산소호흡기 장착률ㆍ중환자실 입원율은 남성이 높아
-강남세브란스병원 이재훈 교수팀, 코로나 19 환자 5,061명 분석 결과

남녀 등 성 호르몬은 우리 국민의 코로나 19 발생과 사망률에 별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밝혀졌다. 코로나 19 감염 후 산소호흡기 장착률은 여성보다 남성이 더 높았다.

15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 산부인과 이재훈 교수팀이 올해 1월20일∼4월8일 새 국내에서 코로나 19 진단을 받은 성인 5,061명의 성별에 따른 치료 결과의 차이 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코로나 19에 대한 성 호르몬의 영향: 연구실에서 확진된 한국의 환자 5,061명 분석)는 ‘유럽(Europe) PMC’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국내에서 코로나 19로 진단된 환자의 남녀 비율은 남성 44%, 여성 56%로, 여성이 더 많았다. 대체로 남성 코로나 19 환자의 증상이 여성 환자보다 더 심했다. 코로나 19에 감염된 남성의 산소호흡기 장착률은 6.5%로, 여성(4.6%)보다 높았다. 중환자실 입원율도 남성(2.7%)과 여성이(1.9%)이 차이를 보였다. 중환자실 입원일수도 코로나 19 감염 남성이 19.7일로, 여성(14.8일)보다 닷새 가량 길었다. 그러나 사망률에선 남녀의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한국에서 성별에 따른 코로나 19의 발생률이나 사망률 차이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한편 해외에서 실시된 많은 연구에선 남성의 코로나 19 사망률이 여성보다 높았다. 이는 남성호르몬ㆍ여성호르몬 등 성 호르몬이 코로나 19의 급성 호흡기 증상과 사망률에 영향을 미친 결과로 해석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