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2 11:04 (화)
모바일 헬스케어 시스템 통한 뇌졸중 환자 사후 관리
모바일 헬스케어 시스템 통한 뇌졸중 환자 사후 관리
  • 김관우
  • 승인 2020.07.29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바일 헬스케어 시스템은 뇌졸중 환자의 사후 관리에 효과적
-뇌졸중 관련 질병, 우울증 개선 등의 효과도 보여
-언택트 시대에 다른 질병에 모바일 헬스케어 시스템 활용 가능성↑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원장 김병관)은 신경과 권형민 교수가 뇌졸중 진단 환자에게 사후관리용 모바일 헬스케어 시스템이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28일 밝혔다.

권형민 교수 연구팀은 보라매병원에서 뇌졸중을 진단받은 환자 99명을 대상으로 2016년 9월부터 12월까지 총 12주 동안 사후관리용 모바일 어플을 이용하도록 한 후 세 번에 걸친 검사를 통해 뇌졸중 환자에서 모바일 헬스케어 시스템 이용 효과를 분석했다.

연구진은 환자들에게 하루 두 번 혈압수치를 측정해 입력하고, 스마트 밴드를 활용해 신체 활동량을 꾸준히 기록하도록 권고했다. 뇌졸중 교육과 의약 정보, 운동 가이드 등 어플 내 뇌졸중 환자를 위한 프로그램을 적극적으로 이용하도록 했다.

12주 동안 이용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뇌졸중 환자의 뇌졸중 인식수준과 우울증, 혈압 지표 개선에 있어 유의미한 효과가 나타났다.

뇌졸중 증상 전반에 대한 환자 이해도를 평가한 뇌졸중 인식 점수는 연구 이전 평균 59.6점에서 4주 후 67.6점, 12주 후에는 74.7점으로까지 점진적으로 향상됐다. 우울증 평가 척도인 BDI 점수도 초기 12.7점에서 12주 후 10.7점으로 2점 가량의 개선 효과가 나타났다.

특히 전체 환자 중 수축기 혈압이 140mmHg 이상이거나 이완기 혈압이 90mmHg 이상으로 고혈압이 진단된 26명은 12주 간의 모바일 어플 이용 후 평균 수축기 혈압 –13.92mmHg, 이완기 혈압 –6.19mmHg 감소가 확인됐다. 처방약을 제때에 올바르게 복용하는 것을 뜻하는 약물 순응도도 크게 개선된 것으로 분석됐다.

권형민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비대면 모바일 기술을 활용한 증상관리가 뇌졸중 환자의 질병 이해도뿐만 아니라, 뇌졸중과 직접적인 연관이 있는 고혈압 증상 완화 및 질병으로 인한 우울감 개선 효과도 확인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권 교수는 “코로나19로 인해 다양한 분야에서 언택트 기술이 적극적으로 활용되고 있는 만큼, 낮은 비용으로 효과적인 증상관리가 가능한 모바일 헬스케어 서비스가 다양한 진료 분야에 활용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결과는 해외 유명 학술지인 ‘의학 인터넷 연구 저널(JMIR : Journal of Medical Internet Research)’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