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1 15:44 (수)
항산화 폴리페놀의 숨은 보고(寶庫)는 무엇?
항산화 폴리페놀의 숨은 보고(寶庫)는 무엇?
  • 송민석
  • 승인 2020.09.21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커피가 하루 전체 폴리페놀 섭취량의 40% 차지
- 한 잔에 홍차의 9배에 달하는 폴리페놀 함유
- 미국 조지워싱턴대 연구팀, 영양 관련 학술지 최근호에 발표

하루 폴리페놀 섭취의 약 40%를 책임지는 식품이 예상 외로 커피인 것으로 밝혀졌다. 폴리페놀은 노화와 각종 성인병의 주범인 활성산소를 없애는 강력한 항산화 성분이다.
1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미국 조지워싱턴대학 역학(疫學)과 운동ㆍ영양과학과 퀴시 황(Qiushi Huang) 연구원이 2007∼2016년 미국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성인 9,773명을 대상으로 폴리페놀 섭취 실태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Dietary Polyphenol Intake in US Adults and 10-Year Trends: 2007-2016)는 영양 관련 학술지(Journal of the Academy of Nutrition and Dietetics) 최근호에 소개됐다.
2013∼2016년 미국인의 하루 평균 폴리페놀 섭취량은 열량 1,000㎉ 섭취당 884㎎이었다. 식품과 음료를 통해 전체 폴리페놀 섭취량의 99.8%가 조달됐다. 폴리페놀 섭취에 가장 큰 기여를 한 식품은 커피로, 전체 섭취량의 39.6%를 차지했다. 콩(9.8%)ㆍ차(7.6%)가 뒤를 이었다.
일반적으로 커피 1잔엔 와인의 3배, 홍차의 9배에 달하는 폴리페놀이 함유된 것으로 알려졌다. 커피의 주요 폴리페놀은 클로로겐산(chlorogenic acids)ㆍ카페산(caffeic acid)ㆍ퀸산(quinic acid) 등이다. 이 중 클로로겐산은 커피 원두에 많이 함유돼 있다. 커피콩 특유의 색을 나타내는 물질이기도 한다. 몸속에서 유해물질인 과산화지질의 생성을 억제하고 활성산소를 제거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