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1 15:44 (수)
대장암 환자가 커피를 즐겨 마시면 생존율 36%까지 증가
대장암 환자가 커피를 즐겨 마시면 생존율 36%까지 증가
  • 송민석
  • 승인 2020.09.22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대장암 증상이 진행되지 않을 가능성도 18∼22% 증가
- 커피 속 항산화 물질ㆍ항염증 물질 덕분 가능성
- 미국 다나-파버 암 연구소 연구팀, JAMA 종양학지 17일자에 발표

하루 2잔 이상의 커피 섭취가 전이성 대장암 환자의 사망 위험을 낮추고 증상 악화를 지연시킨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런 효과는 하루 커피 섭취량이 많을수록 컸고, 커피의 카페인 함유 여부와는 상관이 없었다.
21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미국 보스턴 다나-파버 암 연구소 첸 위안(Chen Yuan) 박사팀은 2005년 10월∼2018년 1월 진행형 또는 전이성 대장암 환자 1,171명을 대상으로 커피 섭취와 생존율ㆍ진행 억제율의 상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 결과(커피 섭취와 진행형 또는 전이성 대장암 환자 생존의 관계, Association of Coffee Intake With Survival in Patients With Advanced or Metastatic Colorectal Cancer)는 미국 의학협회지(JAMA) 종양학회지(Oncology) 17일자에 실렸다.
연구팀이 추적한 13년간 1,171명의 대장암 환자 중 1,092명(93%)이 숨지거나 암이 진행됐다. 커피를 하루 4잔 이상 마신 사람은 13년의 연구기간 동안 생존 가능성이 커피를 전혀 마시지 않은 사람보다 36% 더 높았다. 암이 완치되진 않았지만, 증상이 악화하지 않는, 이른바 무진행 생존(PFS, Progression-free survival) 가능성도 22% 높게 나타났다. 커피를 하루 2∼3잔 마신 대장암 환자의 생존율과 무진행 생존율도 각각 18% 높였다.
커피를 더 많이 마신 전이성 대장암 환자일수록 생존율이 더 높았던 셈이다. 커피를 하루 한 잔 이내 마시는 대장암 환자의 암 진단 후 평균 생존 기간은 30개월인데 비해 하루 2∼3잔 마시는 환자는 32개월, 4잔 이상 마시는 환자는 39개월까지 생존 기간이 연장됐다.
커피 섭취가 대장암 치료에 주는 긍정적 효과는 카페인이 든 커피이든, 안 든 커피(디카페인)이든 상관이 없었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커피 속에 함유된 항산화 성분ㆍ항염증 성분 등이 대장암 환자의 생존율을 높이고 생존 기간을 늘리는 데 기여할 수 있다”라며 “커피 섭취와 대장암 환자의 생존율 사이의 연관성은 이번 연구로 확인됐지만, 실제 인과관계가 있는지, 구체적으로 커피 속 어떤 화합물이 효과를 나타내는지를 알기 위해선 앞으로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라고 지적했다.
커피가 대장암 환자에게 이로울 수 있다는 연구 결과는 이미 나왔다. 미국 하버드대학 연구진은 2017년 암 진단 후 하루에 커피를 4잔 이상 마신 대장암 환자의 조기 사망 위험이 커피를 마시지 않은 사람보다 크게 낮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커피 섭취와 대장암 환자의 연관성이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