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1 15:44 (수)
서구에서 새 슈퍼푸드로 부상한 커피 과일의 웰빙 효과
서구에서 새 슈퍼푸드로 부상한 커피 과일의 웰빙 효과
  • 송민석
  • 승인 2020.10.08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커피 원두가 커피나무 씨앗이라면 커피 과일은 씨가 든 열매
- 지방 분해, 두뇌 건강, 항산화 효과 주목 받아
- 미국의 건강 전문 미디어 ‘헬스라인’, 집중 보도

최근 서구에선 커피 과일(coffee fruits)이 새로운 슈퍼푸드로 부상하고 있다. 별명도 커피 베리(coffee berry)ㆍ커피 체리(coffee cherry)다.
오랫동안 커피 과일은 커피 제조과정에서 폐기됐지만 웰빙 효과가 알려지면 주스ㆍ허브차ㆍ건강보조식품 등 다양한 식품의 재료로 쓰인다.
8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미국의 건강 전문 미디어 ‘헬스라인’(Healthline)은 “커피 과일이란 무엇인가”(What Is Coffee Fruit?)란 제목의 8월28일자 기사에서 커피 과일에 대해 집중 분석했다.
커피 원두(커피 콩, coffee bean)는 익숙한 용어지만 커피 과일에 대해선 생소하게 느끼는 사람이 많다. 커피 원두가 커피나무의 씨앗이라면 커피 과일은 열매다. 과거엔 커피 생산 과정에서 버려졌다. 커피 과일은 미숙할 때는 작고 푸르지만 익으면서 진한 빨강이나 보라색으로 변한다. 복숭아ㆍ자두처럼 과육 안에 씨가 있는 핵과(stone fruits)다.
커피 과일이 서구에서 주목 받기 시작한 것은 항산화 성분이 풍부하고 두뇌 건강을 도우며 지방 연소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잇달아 나오면서부터다.
실제로 커피 과일엔 활성산소를 없애는 폴리페놀 등 항산화 성분이 풍부하다. 활성산소가 몸 안에 오래 쌓이면 세포 손상과 만성 질환 발생 위험이 높아진다. 커피 과일에 많이 함유된 항산화 성분은 클로로겐산ㆍ갈산ㆍ루틴 등, 커피에도 들어 있는 것이다. 20명의 운동선수를 대상으로 한 연구에선 커피 과일 추출물을 하루 800㎎씩 4주간 섭취했더니 체내 항산화 상태가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커피 과일이 두뇌 기능 유지를 돕고 노화를 느리게 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연구결과도 나왔다. 가벼운 반응 감퇴를 보이는 71명의 노인에게 28일간 커피 과일 추출물을 섭취하도록 한 연구에 따르면 노인의 반응 시간이 현저히 단축됐다. 커피 과일 농축물을 100㎎씩 섭취하게 했더니 BDNF란 단백질의 혈중 농도가 높아졌다는 연구결과도 커피 과일이 두뇌 건강에 유익할 수 있다는 간접 증거다. 치매(알츠하이머 병) 환자는 낮은 수준의 BDNF 수치를 보이는 경향이 있어서다.
커피 과일이 지방 분해를 촉진시킬 수 있다는 연구결과도 나와 있다. 커피 과일에도 커피처럼 클로로겐산이 풍부해 체중 감량과 지방 연소를 도울 수 있다는 것이다. 과체중 상태인 150명을 대상으로 한 12주간의 연구에선 클로로겐산이 농축된 커피를 마신 뒤 체지방과 복부 지방 모두 현저히 감소했다.
기사엔 “커피 과일은 항산화 성분이 풍부하며 뇌 건강과 지방 감소에 도움이 될 수 있지만 이런 효과를 더 분명하게 확인하려면 인간을 대상으로 한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며 “커피 과일은 적당량 마시면 안전하지만 카페인에 민감한 사람이라면 커피 과일에도 카페인이 든 사실(1인분 5∼10㎎)을 기억할 필요가 있다”고 기술돼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