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15 09:30 (금)
40세 이후 여성 관절염 있으면 근감소증 위험 3배
40세 이후 여성 관절염 있으면 근감소증 위험 3배
  • 송종관
  • 승인 2020.12.23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40세 이후 여성 복부 비만 있어도 근감소증 위험 4배
- 계란 등 단백질의 소화ㆍ흡수율 높은 식품 섭취가 예방법
- 충남대 김보현 연구원팀, 40세 이상 여성 3,015명 분석 결과


코로나19로 인한 활동 저하로 근감소증 발생이 많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40세 이상 여성이 복부 비만ㆍ관절염을 갖고 있으면 근감소증 위험이 각각 4.2배ㆍ3.1배 커진다는 연구 결과가 국내에서 나왔다. 40세 이상 여성에게 근감소증 예방을 위해 단백질의 체내 소화ㆍ흡수율이 최고인 계란ㆍ콩 등 양질의 단백질 함유 식품을 즐겨 먹을 것이 권장됐다.

23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충남대 간호대 김보현 연구원팀이 2010∼2011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40세 이상 여성 3,015명을 대상으로 근감소증 관련 조사를 수행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 결과(한국 중년 이후 여성의 근감소증에 영향을 미치는 융합적 요인: 제5기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를 활용한 단면조사)는 한국융합학회논문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연구 결과 국내 40세 이상 여성의 근감소증 유병률은 10.8%였다. 복부비만과 관절염이 있으면 근감소증 발생 위험이 각각 4.2배ㆍ3.1배 높았다(각각 복부비만ㆍ관절염 없는 여성 대비). 에너지섭취량이 증가할수록 근감소증 발생 위험은 약간 낮아졌다. 이는 40세 이상 여성이 근감소증을 예방하려면 복부비만ㆍ관절염을 치료하고 매일 섭취하는 열량을 약간 높일 필요가 있다는 의미다.

근감소증 발생에 영향을 미치는 생활 습관 요인 중 신체활동의 감소는 에너지 소비를 감소시키고 비만과 내장 비만을 유발한다고 알려졌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선 적절한 에너지와 계란 등 양질의 단백질 섭취, 적절한 신체활동이 요구된다. 흡연ㆍ음주 등 건강하지 않은 생활 습관은 중년기의 근감소증 발생 위험을 높인다.

중년 이후 여성은 폐경으로 인한 호르몬의 변화로 인해 복부지방의 증가와 동시에 근육량이 감소한다. 중년 이후에 비만ㆍ근감소증이 있으면 인슐린 저항성이 높아지고, 당뇨병 발생 위험도 커진다. 관절염은 근육의 양적ㆍ질적 저하의 원인인 질환으로, 근감소증과 관련이 있다.

국내 여성의 단백질의 하루 섭취 권장량은 40∼64세 50g, 65세 이상 45g이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 이번 연구에선 40세 이상 근감소증 여성의 평균 하루 단백질 섭취량은 50.3g으로, 권장량에 가까웠다”며 “근감소증 예방을 위해선 단백질 섭취량 이상으로, 체내에서 단백질이 흡수돼 합성되는 양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소비자가 마트에서 식품을 구매할 때 단백질의 양은 물론 질까지 고려해야 근감소증을 효과적으로 예방할 수 있다는 것이다.

계란 연구회 이상진 회장은 “계란은 콩류ㆍ피스타치오와 함께 미국 식품의약청(FDA)의 단백질 소화흡수율(PDCAAS, 단백질의 소화성을 고려한 식품 내 단백질의 아미노산 점수) 판정에서 소화ㆍ흡수율 최고점을 받았다”며 “가장 우수한 단백질인데다 흡수율도 뛰어나 노약자도 부담 없이 섭취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