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2 10:06 (월)
코로나19의 독립적인 위험 인자는 나이와 비만
코로나19의 독립적인 위험 인자는 나이와 비만
  • 문찬양
  • 승인 2021.03.15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나이가 60세 아래이면 코로나19의 사망률 1% 이하
- 비만하면 양성 판정 위험 1.5배, 사망률 1.7배
- 성신여대 이명숙 교수, COVID-19: “영양 아젠다” 발표

 

 

 코로나19와 관련한 독립적인 위험 인자로 나이와 비만이 꼽혔다. 나이가 많을수록, 비만할수록 코로나19에 취약하다는 뜻이다. 


 15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성신여대 식품영양학과 이명숙 교수는 한국영양학회의 학술지(Journal of Nutrition and Health)에 기고한 리뷰(review) 논문(COVID-19: “영양 아젠다”)에서 노화와 관련한 질환이 코로나19의 발생이나 악화를 돕는다고 지적했다. 노화로 인한 후각 상실과 감퇴증ㆍ미각 장애ㆍ저산소 혈증ㆍ사회적 격리ㆍ경제적 취약성 등이 코로나19의 발병률과 사망률을 높이는 위험인자란 것이다  


 실제로 코로나19 감염 환자수 대비 사망률(CFR)은 80세 이상에서 가장 높다(21%). 이어 70대 6.7%, 60대 1.3% 순이며 이보다 나이가 적으면 1.0% 이하다. 


 코로나19 사망률의 성별 차이는 없다. 인종별론 차이가 있다. 백인이 가장 높고 (52.1%), 흑인 (21%)ㆍ아시안(5%) 순이며 하와이 사람은 0.2%로 가장 낮다. 


 나이를 먹으면 근감소증 (sarcopenia) 발생 위험이 커진다.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 두기로 인해 근감소증 발생 위험을 더 높일 수 있다. 70∼85세 고령자를 대상으로 유청 단백질을 12주간 공급한 임상 연구에서 하루 단백질 공급량이 증가할수록 근감소증ㆍ노쇠ㆍ허약 예방에 더 효과적이었다. 근육 기능 강화를 위한 단백질 보충은 코로나19 등 감염성 호흡기 질환에 대응하는 면역기능 활성에 관여하는 단백질 생성에도 중요하다. 단백질 공급이 부족하면 상대적으로 지방ㆍ탄수화물 섭취 비율이 증가해 체지방을 합성하기 때문에 근육감소와 비만이 동시에 나타나는 근감소성 비만이 생길 수 있다.


 비만도 코로나19와 높은 상관성을 보인다. 비만하면 60세 이하 코로나19 환자라도 중환자실 치료가 필요할 수 있다. 메타분석(meta analysis, 여러 연구 결과를 모아 분석) 결과에 따르면, 비만한 사람은 마른 사람보다 코로나19 양성 판정 위험이 1.5배, 사망률이 1.7배, 중환자실 입원 가능성이 2.1배 높았다. 


 비만한 사람은 심폐기능 약화로 폐활량이 적고 코로나19 감염 시 혈관 내 혈전성 응고가 쉽게 나타나기 때문에 높은 사망률을 나타낸다. 


 2020년, 세계보건기구(WHO)ㆍ유엔식량농업기구(FAO)ㆍ유럽식품정보위원회(EFIC)ㆍ미국 질병관리통제센터(CDC)ㆍ미국 영양학회(ASN)는 각각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 여기서 영양과 관련해 공통으로 지적된 내용은 다음 네 가지다. 


 첫째, 가공식품이 아닌 신선한 식품으로부터 비타민ㆍ미네랄ㆍ식이섬유ㆍ항산화 성분 등 면역력을 높이는 물질을 섭취할 것.
 둘째, 면역기능에 직접적으로 관여하는 미네랄(구리ㆍ철분ㆍ아연)과 비타민(AㆍB6ㆍB12ㆍ엽산ㆍCㆍD)을 적절히 먹을 것.
 셋째, 찧지 않은 통곡류와 건강한 지방인 오메가-3 지방, 견과류 등을 섭취할 것.
 넷째, 고탄수화물ㆍ고지방ㆍ고염식품과 알코올ㆍ냉동식품 등의 섭취는 피할 것. 


 WHO는 사회적 격리 속에서도 매일 운동을 하고 충분한 물을 섭취하며 비만 등을 예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CDC는 수유부가 건강 상태를 유념할 것을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