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2 10:06 (월)
알루미늄 중독 걱정되시나요? 카레의 주재료인 강황이 ‘약’
알루미늄 중독 걱정되시나요? 카레의 주재료인 강황이 ‘약’
  • 김보미
  • 승인 2021.03.18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관절염 치료제 못지않은 통증 완화 효과 확인돼
- 강황과 ‘찰떡궁합’인 식품은 후추
- 미국의 식품ㆍ건강 전문 웹 미디어인 ‘저것 말고, 이것 먹어!’ 보도

 카레의 주재료인 강황의 체중 감량ㆍ당뇨병 예방 등 웰빙 효과 네 가지가 소개됐다. 특히 강황은 후추와 ‘궁합’이 가장 잘 맞는 것으로 밝혀졌다.


 18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미국의 식품ㆍ건강 전문 웹 미디어인 ‘저것 말고, 이것 먹어!’(Eat this, Not that!)는 ‘강황을 먹을 때 몸에서 일어나는 일’(What Happens to Your Body When You Eat Turmeric)이란 제목의 2월 25일 자 기사에서 현대의학에서 강황을 주목하는 이유를 설명했다. 


 인도에서 일하고 있는 고고학자는 기원전 2500년까지 거슬러 올라가는 점토 항아리에서 강황 잔류물을 발견했다. 카레가 노란색을 띠게 하는 강황은 오래전부터 치유력을 인정받아 의료와 종교의식에 사용됐다. 현대의학이 강황에 관심을 두기 시작한 것은 불과 25년 전이지만 그동안 강황의 약효를 탐구한 논문은 3,000편이 넘는다. 


 강황의 웰빙 효과 첫 번째는 관절염의 통증을 덜어준다는 것이다. 무릎 골관절염은 가장 고통스럽고 흔한 관절 질환 중 하나다. 병원에선 환자의 통증을 가라앉히기 위해 대개 다이클로페낙(diclofenac) 등 비(非)스테로이드성 소염ㆍ진통제를 처방한다. ‘트라이얼’(Trials)지에 실린 소규모 연구에서 강황의 통증 완화 효과가 입증됐다. 연구진은 무릎 골관절염 환자 139명을 두 그룹으로 나눈 뒤 한 그룹엔 강황 성분 500㎎을 하루 3회씩 28일간 복용하게 했다. 다른 그룹엔 50㎎짜리 다이클로페낙을 28일간(매일 2회) 제공했다. 강황 성분을 먹은 그룹에서 50%의 통증 개선 효과가 나타났다. 이는 관절염 치료제를 복용한 그룹과 비슷한 정도의 효과였다. 


 둘째, 체중과 체지방을 약간 줄여준다. 많은 동물 연구에서 강황의 대표적인 약효 성분인 커큐민(curcumin)이 체중 감량과 뱃살을 줄이는 데도 도움이 되는 것으로 밝혀졌다. 2015년 과체중인 사람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선 커큐민을 하루 800㎎씩 30일간 섭취하게 했더니 체중ㆍ체지방ㆍ엉덩이둘레ㆍ허리둘레가 많이 감소했다. 


 셋째, 당뇨병 발생 위험을 낮출 수 있다. 2009년 미국 어번(Auburn) 대학 연구진은 커큐민이 흔히 처방되는 당뇨병 약인 메트포르민보다 혈당을 낮추는 효과가 더 뚜렷하다고 발표했다. 2012년 ‘당뇨병 관리’(diabetes Care)에 실린 다른 연구는 당뇨병 환자 240명을 대상으로 커큐민 보충제의 효과를 추적한 결과다. 커큐민 보충제를 9개월 동안 복용한 사람의 당뇨병 발생률은 가짜 약(placebo)을 먹은 사람보다 16% 이상 낮았다. 당시 연구진은 커큐민이 췌장에서 인슐린을 생성하는 베타세포의 기능을 높인 결과로 풀이했다. 당뇨병은 베타세포의 기능 상실이나 장애의 결과다.


 넷째, 두뇌 건강을 도울 수 있다. 
 강황의 커큐민이 특정 염증 자극을 차단하고 염증을 억제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는 알츠하이머병ㆍ파킨슨병ㆍ다발성 경화증 등 신경퇴행성 질환의 예방과 연관이 있다. 2018년 ‘영양학 진보’(Advances in Nutrition)지엔 “카레의 주재료인 강황의 항염증 화합물인 커큐민을 섭취하면 만성 염증으로 인해 인지력이 떨어지는 것을 막을 수 있다”고 기술돼 있다.


 커큐민은 특히 알루미늄이란 금속으로부터 뇌를 보호한다. 알루미늄은 기억력과 공간학습에 장애를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2021년 1월 ‘바이오메드 리서치인터내셔널’(Biomed Research International)에 발표된 동물 연구에선 쥐에게 먹인 강황이 해마의 뇌세포 손상을 억제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한편 커큐민의 약점은 체내에서 잘 흡수되지 않고, 빠르게 대사되며, 금방 몸 밖으로 배설된다는 것이다. 이런 단점을 보완하는 식품이 후추다. 푸드(Foods)지에 실린 리뷰 논문에서 “검은 후추의 핵심 성분인 피페린(piperine)과 강황의 커큐민이 결합하면 생체이용률이 20배나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강황과 후추가 함께 들어있는 카레가 건강식으로 더 좋다고 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