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2 10:06 (월)
블랙커피를 즐겨 마시면 몸에 나타나는 6가지 변화
블랙커피를 즐겨 마시면 몸에 나타나는 6가지 변화
  • 문찬양
  • 승인 2021.03.22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블랙커피는 기분 고양과 운동 능력 강화에 효과적 
 - 비만 예방과 혈류의 원활한 흐름에도 유익
 - 미국의 건강 전문 웹 미디어 ‘저것 말고, 이것 먹어!’ 14일 소개  

 

 

 블랙커피를 마시면 기분이 좋아질 뿐 아니라 운동 능력이 강화된다고 미국의 건강 전문 웹 미디어가 전했다. 체중 감량과 혈류 흐름에도 유익하다고 했다. 


 22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미국의 건강 전문 웹 사이트인 ‘저것 말고, 이것 먹어!’(Eat this, Not that!)는 ‘블랙커피를 마시면 몸에 어떤 일이 일어날까?(What Happens To Your Body When You Drink Black Coffee)란 제목의 14일자 기사에서 핫(hot) 블랙커피와 아이스(iced) 블랙커피의 건강상 이점 6가지를 소개했다. 


 첫째, 블랙커피는 비만 위험을 낮춘다. 강력한 항산화 성분인 폴리페놀 덕분이다. 특히 폴리페놀의 일종인 클로로젠산은 내장(복부) 지방을 줄이는 것으로 밝혀졌다. 내장 지방은 제2형 당뇨병 등 대사성 질환의 발생 위험을 높인다. 결과적으로 블랙커피는 뱃살을 빼서 체형을 바로 잡아줄 뿐 아니라 성인병 예방에도 기여하는 셈이다. 


 둘째, 기분을 좋게 한다. 블랙커피가 전반적인 기분을 고양하고, 경각심을 높이며, 정신적 피로도를 낮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있다. 커피의 카페인이 뇌에서 아데노신(adenosine)이 아데노신 수용체에 달라붙는 것을 차단, 아데노신이 유발하는 피로감과 졸음을 막아준다. 아데노신은 멜라토닌과 함께 수면을 관장하는 물질 중 하나로 알려졌다.

 
 셋째, 항산화 성분을 많이 섭취할 수 있다. 블랙커피 한 잔엔 녹차ㆍ홍차ㆍ코코아보다 폴리페놀(항산화 성분의 일종)이 더 많이 들어 있다. 특히 유기농 원두로 만든 커피는 클로로젠산ㆍ카페산 등 항산화 성분의 탁월한 공급원이다. 항산화 성분은 노화의 주범인 ’활성 산소‘ 등 산화 스트레스를 억제한다. 


 넷째, 경각심이 높아진다. 블랙커피를 한 잔 들이켜는 것이 정신을 차리고 집중할 수 있는 좋은 방법이다. 커피의 카페인이 업무 능력을 향상하고, 집중력과 스태미나를 높여준다는 연구 결과가 제시됐다. 


 다섯째, 혈류의 흐름이 더 원활해진다. 블랙커피는 뇌로 가는 혈류를 증가시킨다. 이는 인지 기능에 도움이 되고 기억력 장애 개선 효과가 있다. 카페인을 섭취하는 것이 기억력 회복과 뇌 보호에 이롭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여섯째, 운동 능력을 끌어올릴 수 있다. 블랙커피가 혈중(血中) 아드레날린의 양을 증가시키기 때문이다. 아드레날린은 몸에 저장된 체지방 분해도 돕는다. 이로써 운동할 때 더 많은 에너지를 쓸 수 있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