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2 10:06 (월)
아이가 까다로운 식성 보이는 이유 6가지
아이가 까다로운 식성 보이는 이유 6가지
  • 문찬양
  • 승인 2021.03.24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아이가 쓴맛 싫어할수록 단맛 선호 높아
- 푸드 네오포비아도 아이의 까다로운 입맛에 기여
- 대전대 심재은 교수, 국내외 ‘까다로운 입맛’ 기존 연구 분석 결과

 

 아이가 까다로운 식성을 보이는 이유 6가지가 제시됐다. 일반적으로 아이의 먹는 양이 지나치게 적거나 특정 식품을 거부하거나 특정 조리법을 선호하면 까다로운 입맛을 가진 것으로 간주한다. 


 24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대전대 식품영양학과 심재은 교수가 국내외 연구 논문 검색 사이트(PubMedㆍGoogle Scholar)에서 2009∼2021년 1월 ‘picky eating’ㆍ‘fussy eating’ㆍ‘children’의 키워드 검색해 관련 문헌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 결과(까다로운 식습관과 식품수용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는 동아시아식생활학회 최근호에 실렸다. 


  아이의 까다로운 입맛을 갖게 되는 이유 첫 번째는 선천적으로 신맛ㆍ쓴맛을 싫어하고 단맛을 선호한다는 것이다. 맛(taste)은 단맛(sweet)ㆍ짠맛(salty)ㆍ신맛(sour)ㆍ쓴맛(bitter) 등 4가지 기본적인 맛과 감칠맛(umami, savoury)을 가리킨다. 4가지 기본 맛에 관한 연구에서 신생아는 단맛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신맛ㆍ쓴맛은 거부했다. 짠맛에 대해선 크게 선호하지도, 싫어하지도 않는 반응을 보였다. 다른 연구에선 신생아에게 글루탐산(감칠맛)을 첨가한 수프를 먹였을 때 단맛과 비슷한 반응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둘째, 아이가 자라면서 맛 선호도가 바뀌는 것과도 관련이 있다. 신생아에서 영아로 발달하면서 짠맛에 대한 선호도가 증가한다. 짠맛 선호도는 생후 4개월께 시작되는 것으로 추정된다. 어린이의 단맛 선호는 신체적 성장이 끝나는 사춘기 무렵에 성인 수준으로 감소한다.

 
 심 교수는 논문에서 “아이의 씹는 기능이 좋아지는 생후 6∼10개월 사이엔 다양한 질감의 식품을 경험하게 할 필요가 있다”며 “생후 10개월까지 덩어리 음식을 섭취해보지 못한 아이는 이후 다양한 질감의 식품을 잘 받아들이지 못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있다”고 소개했다. 


 셋째, 아이마다 맛을 감지하는 맛봉오리와 신경의 밀도 등이 유전적으로 다를 수 있다. PROP이란 쓴맛 물질에 민감한 어린이는 시금치ㆍ브로콜리 등 쓴맛을 가진 채소와 우유를 피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런 아이는 맛이 강한 음식을 싫어하고 기피 음식의 종류도 많았다는 연구 결과도 나왔다. 쓴맛을 거부하는 아이는 단 음식을 선호했고, 설탕 등 첨가당의 섭취가 많았다. 


 넷째, 아이의 성격 등 기질도 까다로운 입맛에 영향을 미쳤다. 까다로운 기질은 일반적으로 새로운 자극에 회피 반응을 보이고, 변화 적응에 시간이 필요하며, 부정적인 기분을 강하게 나타낸다. 


 다섯째, 푸드 네오포비아(food neophobia)다. 이는 잠재적으로 해로운 물질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한 인간의 본능에 가깝다. 다른 잡식성 동물에서도 관찰된다. 푸드 네오포비아는 아이가 스스로 먹을 것을 찾아 섭취하기 시작할 때 중요한 역할을 한다. 푸드 네오포비아는 이유 무렵부터 급격히 증가 만 2∼6세 사이에 최고조를 나타낸 후 곧 감소한다. 


 여섯째, 아이의 생리적 수용력이 떨어지는 것도 입맛이 까다로워지는 이유다. 특히 소화 기능은 아이의 식욕에 영향을 미친다. 아이의 배변이 원활하지 않을 때도 입이 까다로워질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