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19 09:15 (수)
수입 계란 올 10억개(예상), ‘국내산 계란 생산기반 흔들리고 있다’
수입 계란 올 10억개(예상), ‘국내산 계란 생산기반 흔들리고 있다’
  • 박하연
  • 승인 2021.08.06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계란 한 판의 적정 소비자 가격은 7.000원 선”
- 5일 열린 계란 생산자 온라인 간담회에서 주장

 

 

 

계란의 소비자 가격이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치솟는 상황에서 5일 열린 계란 생산자 온라인 간담회에서 계란의 적정 소비자 가격은 30개 한판 기준 7,000원 정도가 적정할 것이라는 의견이 제기됐다. 현재 계란 1개의 생산비는 대략 130원이므로, 30개 한판 기준 계란 생산자 가격을 대략 4,000원 정도로 보고 여기에 유통비용을 고려하면 소비자 가격이 7,000원 정도로 형성되면 양계 농가가 경영에 어려움을 느끼지 않을 수 있는 적정 가격이라는 견해다.

5일 aT(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의 농산물유통정보(KAMIS)에 따르면 전날 거래된 계란 한판(30개, 특란ㆍ중품 기준)의 평균 소매 가격은 6,820원이었으며 이는 한 달 전 7,200원보다 5%가량 떨어진 것이다.

온라인 간담회는 최근 계란 가격이 지난해보다 높은 것은 고병원성 조류 인플루엔자(AI) 발생에 따른 대량 살처분 중 병아리 가격 급등에 따른 입식 지연, 살처분 보상 지연 등 악재가 그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전국적으로 퍼진 고병원성 조류 인플루엔자(AI)로 작년 말부터 현재까지 살처분된 산란계는 1,675만 마리에 달했다. 이는 생산자에 큰 피해를 안겨주었고, 계란 생산량 감소로 이어졌으며, 정부는 계란 수입까지 강행하고 있다.

온라인 간담회에선 지금까지 정부가 나서서 신선 계란과 가공란을 포함해 15억개가 넘는 계란을 수입하는 등 가격 안정화 정책을 폄으로써 생산자의 피해는 점차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정부는 하반기에 3만6,000t(15억개)이 넘는 계란을 수입할 계획이라서 살처분 당한 농가들은 입식도 못 하고 있다가 수입 계란으로 인한 가격하락으로 폐업을 고민하는 처지에 놓여있기 때문이다.

산란계의 입식이 늦어지는 것은 산란계 중병아리 가격이 급등했기 때문이다. 산란계 중병아리 마리당 가격은 지난해 11월 3,700원 선에서 현재는 거의 2배(7,500원)로 상승했고, 여기에 정부 보상금 체계 변동으로 농가에 지원되는 살처분 보상금까지 줄면서 농가의 산란계 입식 여력이 준 것으로 보고 있다.

AI 발생 시 산란 농가가 산란계 살처분 보상금을 받으려면 사료비 등 생산비를 증빙하는 영수증을 제출하여야 하는데, 계란 산지에서 관행적으로 영수증 없이 현금 거래가 많은 현실에서 영수증을 기준으로 한 생산비 산정이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

계란은 축산물 중 유일하게 자급률이 거의 100%인 식품이다.

계란 자급률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계란의 적정 가격 유지가 중요하다. 계란 생산자 온라인 간담회는 코로나 19의 장기화 속에서도 계란자조금 관리위원회가 K-계란 홍보를 통해 국내산 계란 소비 홍보에 노력한 것은 높이 평가했다.


 

 

박하연 기자 mintyeon34@foodnmed.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