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5 09:42 (월)
의협-대한적십자사, 손 잡고 팬데믹 속 혈액 수급난 해결방안 모색한다
의협-대한적십자사, 손 잡고 팬데믹 속 혈액 수급난 해결방안 모색한다
  • 박하연
  • 승인 2021.08.09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의협, “혈액 부족 사태 관망만 할 수 없어... 헌혈캠페인 추진 예정”
- 대한적십자사, “헌혈 수급 안정 위한 국민들의 관심과 참여 간절”

 

 

 

대한의사협회와 대한적십자사가 4일 의협 용산임시회관에서 간담회를 갖고,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혈액 부족 사태를 극복하기 위한 협력방안을 모색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지난해부터 이어진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혈액보유량 급감에 폭염과 여름방학까지 겹친 혈액수급의 위기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 이에 대응하기 위한 비상대책상황반 운영과 주의단계 진입시 전국민 재난문자 발송 등 대응책을 강구했다.

이필수 대한의사협회 회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혈액 수급난이 지속되면서 수혈이 절실한 응급 환자들이 생명을 위협받는 상황에 놓여있다고 들었다”라며 “환자를 포함한 국민들의 건강과 생명을 보호하는 의사들로서 현 사태를 두고만 볼 수가 없어 이 자리를 빌려 의료계 차원의 지원방안을 모색하고자 한다”라고 간담회 취지를 밝혔다.

이어 이 회장은 “혈액 수급 정상화를 돕기 위해 의협에서도 헌혈 캠페인을 진행할 예정이다. 헌혈 캠페인에 임원 및 자문위원들이 먼저 참여하고 전 회원을 대상으로 캠페인을 펼쳐나가는 것도 고려하고 있는데 이를 계기로 국민들께서 안심하고 적극적으로 헌혈에 동참해 응급 환자들에게 생명을 나눌 수 있길 바란다”라고 말하며 보건의료전문가단체로서 혈액 수급을 위해 선한 영향력을 펼치겠다는 다짐을 드러냈다.

조남선 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장은 “코로나19 확산 이후 참여율이 저조해 혈액이 모자란 비상상황이 계속되고 있다”며, 코로나19 백신 접종 유무와 상관없이 헌혈 금지 기간을 준수한다면 충분히 헌혈이 가능하다. 국민들의 관심과 참여가 어느 때보다 간절하다”고 적극적인 동참을 호소했다.

또, 조 본부장은 “의료계도 코로나19로 많은 어려움이 있을 텐데도 혈액 부족 해소를 위해 헌혈캠페인을 기획해준 점에 감사하다. 이번 캠페인으로 국민들이 헌혈에 관심을 가져준다면 혈액 수급에도 숨통이 트일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이날 간담회에는 대한의사협회에서 이필수 회장, 윤석완 사회참여 부회장(한국여자의사회 회장), 이정근 상근부회장이, 대한적십자사에서 조남선 혈액관리본부장과 소영 혈액안전국장, 김대성 수급관리팀장 등이 함께했다.

한편, 의협의 헌혈 캠페인은 오는 11일 오후 1시 의협 용산임시회관 건물 앞에 위치할 적십자사 혈액원 헌혈버스에서 진행된다. 이필수 회장을 비롯해 상임이사와 자문위원 등이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 하에 헌혈에 참여할 예정이다.

 

 


박하연 기자 mintyeon34@foodnmed.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