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7 14:12 (금)
‘풀무치(메뚜기과)’열번째 식용곤충으로 인정
‘풀무치(메뚜기과)’열번째 식용곤충으로 인정
  • 정은자
  • 승인 2021.09.13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공정 표준화와 안전성 입증 완료…단백질원으로 다방면 활용 기대

 

 

 

 

 미래 식량으로 식용곤충이 주목받는 가운데,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와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이 메뚜기과 곤충 ‘풀무치’를 9월 13일 새로운 식품원료로 인정했다고 밝혔다. 2020년 글로벌 시장 조사(Global Market Insights)에 따르면 세계곤충 시장은 빠르게 성장해 2026년까지 15억 달러(1조 7,505억원) 규모의 시장이 형성될 것으로 전망된다. 식용곤충으로서는 10번째인 이번 식품원료 인정에는 농진청이 ‘풀무치’의 특성·영양성·독성평가, 사육‧제조공정 표준화 등을 진행하고 식약처가 안전성을 평가했다.

새로운 식품원료 인정제도란 국내에서 식품으로 섭취경험이 없는 원료에 대해 안전성 등을 평가하는 것으로, 새로운 식품원료로 인정받게 되면 식품공전 등재 전까지 한시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이번 풀무치 식품원료 인정에 따라 우리나라에서 먹을 수 있는 식용곤충은 백강잠, 식용누에(유충∙번데기), 메뚜기, 갈색거저리(유충), 흰점박이 꽃무지(유충), 장수풍뎅이(유충), 쌍별귀뚜라미(성충), 아메리카왕거저리(유충) 등 총 10종으로 늘어났다.

‘풀무치’는 기존에 식용곤충으로 사용되고 있는 메뚜기와 같은 ‘메뚜기과’이지만 크기는 2배 이상 크고, 사육기간은 절반 정도에 불과해 생산성이 뛰어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단백질과 불포화지방산이 풍부해 식품원료로 가치가 높아 선식 등 다양한 식품에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풀무치의 식품원료 인정에 앞서 농진청은 2019년 1월 1일~2020년 12월 31일까지 약 2년간 풀무치의 특성∙영양성∙독성 평가를 비롯해 최적의 제조공정의 표준화 등을 위한 연구를 진행했다.

  아울러 식약처는 그 연구 결과를 토대로 약 8개월간 국내외 인정‧식용 현황과 인체영향 자료 등 안전성 자료를 검토하고 전문가 의견 수렴 등 과학적인 평가를 거쳐 ‘풀무치’를 새롭게 식품원료로 인정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과학적인 안전성 평가를 토대로 식품원료의 인정범위를 확대해 소비자에게 다양하고 안전한 식품원료가 제공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밝히며, 농진청 또한 “곤충은 향후 대체단백질원으로서 영양학적 가치가 우수하며 친환경적 사육 특성으로 탄소 중립 실현에 적합한 먹거리로 개발가치가 있다”라면서 “풀무치가 식품원료로 추가됨에 따라 곤충사육농가의 소득 증대와 곤충식품산업 활성화를 기대한다”라고 식용곤충 사업의 미래에 대해 전망했다.

 

 

 

정은자 기자 azhar60@foodnmed.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