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5 09:42 (월)
누에고치 추출 실크 세리신 ‘뼈 재생’ 도움
누에고치 추출 실크 세리신 ‘뼈 재생’ 도움
  • 박하연
  • 승인 2021.09.27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실크단백질의 뼈 생성 효능과 기작 국제학술지 응용과학(Applied Sciences) 게재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강릉원주대학교 치과대학과 함께 누에고치에서 추출한 실크 세리신이 뼈 재생에 도움을 주는 것을 확인하고, 그 기작을 밝혔다.

우리 몸의 뼈는 조골세포가 생성하고 파골세포가 흡수하며 적절한 균형을 이룬다.이러한 균형이 깨지는 고령기, 또는 당뇨병 등 만성질환자의 경우 파골세포의 뼈 흡수가 생성보다 빠르게 진행돼 골다공증 등의 질환이 발생한다. 손상시 치료 또한 어렵다. 

누에고치를 구성하는 주요 성분으로는 피브로인과 세리신이 있으며, 피브로인은 주로 실크 섬유로 가공된다. 세리신은 최근 항산화, 피부 보호, 상처 재생 효능 등이 새로 밝혀지며 신소재로 주목받고 있다. 연구진이 당뇨병 모델 실험동물에 세리신을 발라준 결과, 세리신 처리 집단의 뼈 부피는 처리하지 않은 실험군보다 3배 증가한 3.8㎣으로 확인됐다. 실험에 사용한 조직을 분석하자 새로 생긴 뼈의 생성률이 대조군에 비해 6.6배 증가한 8.3%인 것이 목격됐다. 

농진청은 잇몸 상피세포의 이동을 막는 실크 차폐막을 개발, 잇몸뼈 재생에 도움이 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한 바 있다. 이번 연구는 특정 구조를 가진 실크 세리신의 뼈 형성 작용기작을 밝혀낸 것으로, 활용범위를 잇몸뼈 외에도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농진청은 연구 결과를 SCI 국제학술지인 ‘응용과학(Applied Sciences)’ 등에 게재했으며, 특허등록을 완료했다. 또한,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세리신의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기 위해 뼈 건강과 세리신 사이의 상관성 연구를 수행 중이다.

 농촌진흥청 곤충양잠산업과 남성희 과장은 “기존에 활용도가 낮았던 실크 세리신 성분의 부가가치를 높인 연구 결과다”라며, “누에고치가 뼈 건강을 지키는 데 효과가 있다는 사실을 과학적으로 확인해 국내 양잠산업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연구개발에 참여한 강릉원주대학교 김성곤 교수는 “실크 세리신의 뼈 재생 치료제로서의 개발 가능성을 보여줬다”라며, “실크 세리신에 의한 뼈 재생 소재의 제형, 용량, 효능 증진 등 연구를 지속해 나갈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박하연 기자 mintyeon34@foodnmed.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