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19 10:39 (목)
수도권 대기오염, 3차원 입체지도로 파악한다
수도권 대기오염, 3차원 입체지도로 파악한다
  • 박하연
  • 승인 2021.10.18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수도권 초미세먼지 원인물질 오염분포 미국항공우주국 연구진과 입체 관측
- 정지궤도 환경위성 자료 검증으로 국제적인 신뢰도 확보∙활용

 

 

 

환경부(장관 한정애)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이 미국항공우주국 등 국내외 25개 연구진과 공동으로 진행되는 수도권 일대의 대기오염물질 분포를 파악하기 위한 대기질 국제공동사전조사(GMAP2021)에 나선다고 밝혔다. 

 10월 18일~11월 26일까지 진행될 이번 조사는 2022년~2024년 예정된 제2차 대기질 국제공동조사 수행을 위한 사전조사이며 지상∙항공∙위성 등을 이용해 수도권 대기오염물질을 입체적으로 관측하여 3차원 오염지도를 그리는 데 목적이 있다. 질산염∙유기에어로졸 등 초미세먼지의 주요 성분과 원인물질을 측정·분석하여 이차적으로 생성되는 초미세먼지의 발생 기작을 규명할 예정이다. 

또한, 지상(차량), 항공기, 존데(Sonde) 등을 이용해 측정된 대기오염물질의 분포와 위성 자료를 비교·분석하여 미세먼지, 이산화질소 등 환경위성 산출물 농도 정보에 대한 신뢰성도 개선한다. 존데란 풍선 등에 관측 장치를 부착하여 대상 대기오염물질의 수직 분포를 측정하는 장비를 말한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이번 사전조사에서 도출된 결과를 바탕으로 제2차 대기질 국제공동조사를 2022년부터 2024년까지 추진할 예정이다. 

한편 제1차 대기질 국제공동조사(KORUS-AQ)는 지난 2016년 5~6월 미국항공우주국과 수행, 초미세먼지를 포함한 대기오염물질 측정·분석을 통해 이차 생성 초미세먼지의 양, 오존 발생 주요 인자 등의 결과가 도출됐다.

제2차 대기질 국제공동조사는 우리나라와 유사한 정지궤도 환경위성 발사를 준비 중인 미국·유럽 및 환경위성 관측영역인 아시아 국가와 함께 추진할 예정이며, 연구 대상지역도 한반도와 아시아로 확대하여 대기오염 연구와 더불어 환경위성 검증을 수행할 예정이다.

정은해 국립환경과학원 기후대기연구부장은 "이번 대기질 국제공동사전조사로 수도권 미세먼지 생성과정을 규명하여 대기질 관리정책의 미래 방향을 제시할 뿐만 아니라, 환경위성 자료의 국제적인 신뢰도를 확보하여 아시아 대기환경 개선에 기여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박하연 기자 mintyeon34@foodnmed.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