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9 12:57 (목)
국립암센터‧건강보험심사평가원, 암정복포럼 개최
국립암센터‧건강보험심사평가원, 암정복포럼 개최
  • 박하연
  • 승인 2021.10.20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불필요한 수술과 치료를 피하는 ‘적극 감시’ 활성화 목표

 

 

 


국립암센터(원장 서홍관)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선민)는 ‘갑상선암·전립선암 치료의 새로운 패러다임: 적극 감시’라는 주제로 오는 10월 29일 암정복포럼을 공동 개최한다고 밝혔다. 

‘불필요한 수술과 치료를 피하는 적극 감시(active surveillance)’란 수술을 포함한 즉각적인 치료없이 정기적인 검사를 통해 환자의 상태를 면밀히 관찰하는 치료 방법이다. 조기검진의 보편화와 암 진단기술의 발달로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갑상선암과 전립선암은 저위험도의 암을 상당수 포함하고 있으며, 저위험군의 암은 매우 천천히 진행하기 때문에 치료를 하지 않아도 암으로 사망하는 확률은 매우 적다. 따라서 이 두 암종의 경우 수술이나 방사선 치료를 우선 시행하기에 앞서 치료를 유예하고 정기적인 검사와 관찰을 통해 경과를 지켜보는 적극 감시가 새로운 치료법이 될 수 있다.

 국내에서도 적극 감시에 대한 연구가 진행되고 있으나 적극 감시 프로세스를 정의하기에는 국내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은 상황이다. 이번 포럼은 적극 감시에 대한 국내 인식을 제고하고 국내외 현황을 분석해 향후 연구 방향과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포럼은 갑상선암과 전립선암의 국내외 발생 및 적극 감시 현황 등을 조망하고 적극 감시 활성화 방안을 집중 논의하는 종합토론으로 구성된다. 제1부에서는 ‘갑상선암․전립선암 발생∙유병률(해외 사례 비교 포함)(국립암센터 원영주)’, ‘우리나라 갑상선암∙전립선암의 청구 경향(건강보험심사평가원 안미라)’, ‘갑상선암의 적극 감시: 국내외 현황(국립암센터 이은경)’, ‘전립선암의 적극 감시: 국내외 현황(분당서울대병원 변석수)’에 대해 주제발표한다.

제2부에서는 이진수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진료심사평가위원장을 좌장으로 임상과 예방 의학 전문가와 의학전문 기자 등이 참여하는 패널토론이 이어진다.

서홍관 국립암센터 원장은 “적극 감시에 대한 정보가 충분치 않은 국내 상황 속에서 이번 포럼이 적극 감시에 대한 관심을 고취시키고, 적극 감시가 일부 갑상선암·전립선암에서는 최고의 치료방법임을 널리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번 암정복포럼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되며, 사전등록을 통해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박하연 기자 mintyeon34@foodnmed.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