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9 12:57 (목)
농촌진흥청, 여주 열매의 염증 억제 효과 확인
농촌진흥청, 여주 열매의 염증 억제 효과 확인
  • 정은자
  • 승인 2021.10.21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특정 화합물, 염증인자 발현 50% 억제…기능성 원료 활용 기대
- 국제 학술지 몰리큘스(Molecules) 7월호 개제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이 약용작물 여주 열매의 주요 성분의 염증 억제 효과를 밝혀냈다. 여주는 한국∙중국∙일본 등 아시아 국가에서 재배되는 채소로, 당뇨∙설사∙복통 치료를 위한 한약재로 사용되며 최근 항당뇨 효능이 입증됐다. 여주의 주요 성분은 페놀, 큐커비테인 트리테르페노이드 등으로 알려졌지만, 큐커비테인 트리테르페노이드 화합물의 경우에는 효능 관련 연구가 거의 이뤄지지 않았다.

이에 농촌진흥청은 상지대학교 양서영 교수팀과 공동으로 메탄올 추출 방법을 활용, 여주 과육에서 15개의 큐커비테인 트리테르페노이드를 분리하는 데 성공했다. 아울러 분리된 15개의 큐커비테인 트리테르페노이드가 동물세포 에서 염증 매개체인 전염증 사이토카인의 발현을 50% 억제하는 것을 확인했다. 이는 양성 대조군으로 사용한 항염증 효능 화합물 (SB2035803)보다 우수한 결과이다.

특히 15개 화합물 가운데 6번, 11번, 12번 화합물은 낮은 농도에서도 전염증성 사이토카인 발현이 억제돼 다른 화합물보다 우수한 효과를 나타냈다.

이번 연구는 여주에 함유된 큐커비테인 트리테르페노이드 화합물의 구조를 밝히고, 염증 저해제로서의 가능성을 확인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으며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몰리큘스(Molecules)’ 7월호에 실렸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약용작물과 윤영호 과장은 이번 연구에 대해 “여주 과육의 항염증 효능을 밝힌 이번 연구는 여주의 소비 증진에 기여할 뿐 아니라, 기능성 원료 소재로 활용하는 데에도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전했다.


정은자 기자 azhar60@foodnmed.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