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19 09:15 (수)
발 없는 대나무, 일년에 11m 간다
발 없는 대나무, 일년에 11m 간다
  • 박하연
  • 승인 2021.10.21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나무 숲 1헥타르가 1년간 흡수하는 온실가스 양은 30톤 이상으로 소나무 숲보다 3배 이상 많아 온실가스 흡수원으로서의 가치가 높은 수종이다. 그러나 최근 방치된 대나무 숲의 확산 문제가 일본, 중국 등 세계 여러 지역에서 대두되고 있으며, 인접 농경지∙묘지∙건축물 등으로 침입, 다수의 민원이 제기되고 있다. 대나무 확산지의 산림생태계는 생물 다양성 감소, 토양 수분, 성질 변화, 토양 미생물 다양성 감소 등의 문제가 발생하며, 대나무에서 방출되는 타감물질은 하층 식생의 생육을 억제하거나 고사를 초래하기도 한다.

이에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박현)이 대나무의 확산 특성을 구명하기 위해 현장 조사를 실시한 결과, 대나무는 연간 최대 11m, 연평균 2.8m씩 이동 확산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조사 지역은 경남 진주∙하동∙산청∙의령 등 27곳이며, 2020년과 2021년에 조사한 결과이다.

또한, 2000년~2019년까지 진주∙사천∙거제 등 8곳을 항공 영상으로 분석한 결과, 20년 동안 평균 약 2ha, 최대 4ha까지 확산하하는 것을 목격했다. 이는 축구장 5∼6개를 지을 수 있는 면적이다. 전국에 분포된 대나무 숲의 연간 확산 면적을 개별적으로 확인하기는 어렵지만, 평균적으로 1ha 기준 매년 1,000제곱미터씩 확산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우리나라에서 대나무 면적은 약 2만ha 정도이며, 종류는 왕대속의 왕대∙솜대∙맹종죽이 대부분이다. 대나무는 연간 평균 10도 이상, 강수량 1,000㎜ 이상의 생육환경을 요구하여 주로 남부지역에 많이 분포하고 있으며, 전라도와 경상도에 96%가 자생하고 있다.

대나무는 탄소흡수∙연료∙가구재료∙식용∙황폐지의 토양 개량∙조경수 등 다양한 기능을 갖춘 중요한 목본성 초본이며, 또한 대나무는 매년 뿌리줄기의 생장으로 인해 죽순이 발생하여 바이오에너지 자원으로의 활용 가능성도 매우 크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 손영모 소장은 “탄소흡수량이 높고 화석연료 대체재로 활용 가능한 대나무의 가치를 높일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하고, 건강한 대나무 숲으로 유지·관리하기 위한 방안을 제시하도록 지속적인 연구를 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박하연 기자 mintyeon34@foodnmed.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