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9 12:57 (목)
뇌졸중 초기 집중재활치료, 기능회복과 삶의 질 향상 결정하는 주요 인자로 밝혀져
뇌졸중 초기 집중재활치료, 기능회복과 삶의 질 향상 결정하는 주요 인자로 밝혀져
  • 지은숙
  • 승인 2021.10.29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뇌졸중환자 재활 분야 장기추적조사 10년간 연구 성과 발표
- 뇌졸중 집중재활치료(운동, 언어, 인지, 교육)가 환자의 기능 향상에 유의한 효과

 

 

 

질병관리청(청장 정은경)은 ‘뇌졸중 환자의 장기적 기능수준 관련요인에 대한 정책용역연구‘의 10년간 성과로 뇌졸중 초기 집중재활치료의 필요성과 효과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뇌졸중은 우리나라 사망의 주요 원인 중 하나로 의료기술의 발달과 함께 사망률이 지속적으로 감소하는데 반해, 인구 고령화로 인한 발병률은 증가, 그에 따른 뇌신경 후유장애로 재활치료가 필요한 사람도 25만 명 이상으로 추정된다. 뇌졸중은 응급치료를 포함한 급성기 치료를 빨리 적용하는 것이 중요하며, 평생에 걸쳐 재발할 수 있기 때문에 재발 방지를 위해 꾸준한 위험관리와 약물복용이 필요하다.

이에 뇌졸중 재활분야 장기추적조사는 뇌졸중 환자의 장기적 후유장애, 활동제한, 재활치료 여부와 삶의 질 변화 영향 요인을 규명하는 연구를 수행 중에 있다. 연구 결과, 뇌졸중 발병 5년 시점까지도 환자의 24.4%는 독립적 일상생활동작수행 장애(K-MBI 96점 이하)가 있었고, 환자의 발병 초기 3개월째 기능상태가 이러한 발병 후기의 장애 정도를 결정하는 주요한 인자였음이 밝혀졌다. 아울러 뇌졸중 발병 3개월 시점의 운동, 이동, 삼킴, 언어기능과 일상생활동작 수준이 발병 후 5년까지의 일상생활동작 수행에 유의한 영향을 미쳤다.

K-MBI(Korean version of Modified Barthel Index)란, 개인위생∙목욕∙식사∙용변처리∙계단오르기∙옷입기∙대∙소변 조절∙보행∙의자차∙의자/침대 이동의 일상생활동작 수행을 평가하는 지표이다.

뇌졸중 재활치료의 효과를 평가한 중재연구에서는 기존의 일반적인 재활치료에 비해 운동, 언어, 인지, 교육 집중재활치료가 환자의 기능 향상에 유의한 효과가 있었다. 또한 일반 재활치료에 비해 집중 재활치료(운동∙언어∙인지∙교육)가 비용효과분석과 비용효용분석면에서 우월함도 확인하였다.

질병관리청 정은경 청장은 “뇌졸중 초기 집중재활치료는 뇌졸중 환자들의 기능 회복과 삶의 질 향상에 매우 큰 영향을 미치며, 장애를 개선하고 일상생활로의 복귀에 큰 도움이 된다”라며, “뇌졸중은 조기 증상인 한쪽 얼굴·팔·다리 마비, 언어장애, 어지러움, 시야장애 및 심한 두통이 갑자기 생기는 경우 최대한 빨리 가까운 전문병원에 방문하여 검사를 받으실 것을 당부드린다”라고 밝혔다.

 

 

 

지은숙 기자 geesilver0214@foodnmed.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