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19 09:15 (수)
편백나무 종자 품질 획기적 개선 기대
편백나무 종자 품질 획기적 개선 기대
  • 박하연
  • 승인 2021.10.29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초분광영상 기술을 이용한 종자 정밀선별 기술 도입

 

 

 

산림청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센터장 최은형)는 시설양묘를 통한 묘목생산 효율을 극대화하기 위해 2022년부터 정밀선별기술을 도입하여 고품질의 산림종자를 단계적으로 공급한다고 밝혔다. 치유의 숲 등으로 우리에게 잘 알려진 편백은 대표적인 기후변화 적응 수종으로 조림수요가 꾸준히 증가하는 수종이나 시설양묘를 통해 묘목생산 시 요구되는 균일한 품질의 종자공급이 어려워 안정적인 묘목생산에 걸림돌이 되고 있었다.

시설양묘를 통한 묘목생산 시 생산효율을 높이기 위해서 균일한 품질을 가진 종자 공급이 필수적이나, 편백의 경우 생산종자의 평균 발아율이 낮고, 생산년도에 따라 품질의 차이도 있어 균일한 품질의 종자공급이 선결과제였다. 균일하지 못한 종자공급 시 양묘단계에서 솎음 작업 또는 보식 작업이 필요해 추가 인건비와 시간이 소요되어 양묘현장에서 품질개선에 대한 요구가 꾸준히 있었다.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는 산림종자 품질 개선을 위해 다각도로 접근해 대책을 마련하고 있으며, 최근 초분광영상(Hyperspectral Imaging, HSI) 기술을 이용해 편백 종자를 정밀선별한 결과 품질 개선 효과를 확인했다. 초분광영상 기술이란 가시광선과 근적외선 영역을 수백개의 파장으로 잘게 쪼개서 물질의 특성에 따라 고유의 흡수스펙트럼을 구현하는 기술로 농업∙의학∙지질학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되고 있다.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는 편백 종자의 정밀선별에 초분광영상 기술을 적용, 발아율 7.3%를 80% 이상으로 개선했다. 품질이 개선된 편백 종자는 2022년부터 양묘 현장에 시범적으로 공급하여 개선효과를 검토하고 그 결과에 따라 공급을 확대할 계획이다.

최은형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장은 “산림종자 품질 개선 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되고 있는 산림종자 코팅기술과 접목한다면 시설 양묘 효율이 한층 더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고품질의 산림종자 공급을 위해 국립산림품종센터가 적극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박하연 기자 mintyeon34@foodnmed.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