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19 09:15 (수)
코로나 19 지역사회 감염 환자의 가장 흔한 증상은 기침ㆍ발열
코로나 19 지역사회 감염 환자의 가장 흔한 증상은 기침ㆍ발열
  • 지은숙
  • 승인 2021.11.02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코로나 19 환자의 절반은 구토ㆍ설사 등 소화기 증상 경험
 - 환자의 절반 정도는 입원 도중 폐렴 발생  
 - 대구의료원 가정의학과 연구팀, 코로나 19 지역사회 감염환자  

 

 

 지역사회에서 코로나 19에 감염된 환자의 가장 흔한 증상은 기침과 발열로 밝혀졌다. 코로나 19 환자의 절반 가까이는 구역ㆍ구토ㆍ설사 등 소화기 증상을 경험했다. 


 2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대구의료원 가정의학과 연구팀이 2020년 2월 PCR(유전자증폭) 검사를 통해 코로나 19로 확진돼 입원한 환자 중 지역사회 감염환자 214명의 증상 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지역사회에서 발생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 환자의 중증도 분류에 따른 역학적 및 임상적 특성)는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2019년 12월, 중국 우한에서 시작된 코로나 19는 우리나라를 포함해 전 세계로 퍼졌다. 지역사회에서 발생한 코로나 19와 관련한 임상적ㆍ역학적 특성 정보는 아직 부족한 실정이다.


 지역사회에서 감염된 코로나 19 환자의 증상을 미국 국립보건원(NIH)의 중증도 분류 체계에 따라 구분한 결과, 무증상ㆍ경증(가벼운) 환자가 전체의 48.6%(104명)였다. 29.4%는 중등도(중간 정도의 증상) 증상, 22.0%는 중증이거나 심각한 증상을 나타냈다.

 지역사회에서 감염된 코로나 19 환자의 가장 흔한 증상은 기침(67.8%)과 발열(63.6%)이었다. 가래를 호소하는 환자도 전체의 절반 이상이었다. 8명(3.7%)의 환자는 후각ㆍ미각 이상을 호소했다.
 코로나 19는 호흡기 질환이지만, 절반 가까운 환자에서 구역ㆍ구토(45.8%), 설사(45.8%) 등 소화기 증상을 보였다.  

 전체 환자의 절반 정도가 치료 도중 폐렴에 걸렸다. 림프구감소증을 보인 비율도 50%가량에 달했다.  

 평균 입원 기간은 27.4일이었다,

 코로나 19 환자 3명 중 2명은 정상 퇴원했다. 28.5%는 생활 치료센터로 이송됐고, 5.1%는 상급병원으로 전원 됐다. 2명(0.9%)은 사망했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코로나 19 환자에서 발열이 가장 흔한 증상 중 하나이면서, 질병 진행 상태를 예측할 수 있는 좋은 지표로 확인됐다”며 “고령과 당뇨병ㆍ고혈압 등 기저질환은 코로나 19가 중증으로 발전하게 하는 위험 요인”이라고 지적했다.
 

 

지은숙 기자 geesilver0214@foodnmed.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