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5 09:07 (화)
자생 방선균 활용해 식물 균핵병 유발 곰팡이 제거
자생 방선균 활용해 식물 균핵병 유발 곰팡이 제거
  • 박하연
  • 승인 2021.11.02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립생물자원관, 균핵병 곰팡이 사멸시키는 자생 방선균 발견, 특허 출원
- 친환경 생물농약과 영양제로 활용 가능성 확인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식물의 고질적인 질병인 균핵병 유발 곰팡이를 사멸시키는 자생 방선균을 최근 발견했다고 밝혔다. 국립생물자원관은 박숙영 순천대 교수 연구진과 2020년부터 최근까지 방선균의 강한 항균활성에 주목, 국내 토양에서 100균주 이상의 방선균을 분리 배양하는 실험을 통해 식물 균핵병을 일으키는 곰팡이의 사멸능력이 우수한 방선균(스트렙토마이세스 뮤리누스 JS029) 1종을 찾았다.

균핵병을 일으키는 스클레로티니아 속 곰팡이는 은방울꽃∙벚나무 등 400 여종의 야생식물뿐만 아니라 배추∙상추 등 재배식물에도 피해를 일으키는 대표적인 토양 병원균으로, 화학농약을 이용해 방제해왔다. 

이에 연구진은 이번 연구에서 찾아낸 방선균(JS029)이 식물병원균의 사전 발병 예방뿐만 아니라 질병 확산 억제 효능 여부에 대해서도 확인했다. 배추 씨앗을 심어 발아시킨 화분에 균핵병균을 접종하면 발아된 배추가 모두 죽는 반면, 방선균과 함께 접종한 발아된 배추는 모두 건강하게 자랐다. 또한, 이 방선균은 식물의 대표적 병원균인 모잘록병균, 사과나무 흰날개무늬병균, 뿌리썩음병균 등 총 13종의 병원균 생장도 억제했다. 

이 외에도 연구진이 발견한 방선균에는 생물 생장 촉진 효과도 있었다. 방선균을 배추 유묘를 심은 화분에 처리했을 때, 유묘의 잎과 뿌리의 생장이 촉진되어 생중량이 약 2.4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이번 방선균의 식물병 방제 효능에 대한 특허 1건을 출원하고, 화학농약을 대체하는 친환경 생물농약 활용 가능성 등을 연구할 예정이다.   

박진영 국립생물자원관 생물자원연구부장은 "이번에 발견한 방선균은 식물병 방제뿐만 아니라 식물 생장 촉진 효과도 가지고 있어 친환경 생물농약 및 영양제로 활용 가치가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앞으로도 활용 가능성이 높은 미생물자원을 지속적으로 발굴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박하연 기자 mintyeon34@foodnmed.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