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2 10:06 (월)
[초보 푸드라이터] 시어머님표 멸치 액젓 대 이으려 귀농 한 번 해볼까요?
[초보 푸드라이터] 시어머님표 멸치 액젓 대 이으려 귀농 한 번 해볼까요?
  • 푸드앤메드
  • 승인 2016.11.30 1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해 멸치 액젓 하나가 주는 행복감
-아는 사람만 아는 레시피 비밀 공개해요.


경남 남해에 있는 시댁 본가엔 아흔을 앞둔 꼬부랑 시어머님이 벌써 10년 째 홀로 계신다. 아버님을 먼저 보내고 묵묵히 조상 묘소와 장독대를 지키고 계신 거다.

남해의 삼동면 회암리 마을에선 일흔이 넘은 분도 새댁처럼 부지런히 일한다. 워낙 고령의 노인이 오순도순 모여 사는 마을이라 익숙한 풍경이다. 이곳에선 주로 마늘 농사를 짓는데 해마다 때가 되면 맛있는 멸치 액젓을 담그느라 분주하다.

남해의 장독대는 이맘때 봄 멸치로 담근 멸치 액젓이 가득하다. 시집 온 이후 33년 동안 시어머니의 멸치 액젓을 받아먹은 우리 가족은 이미 어머님표 멸치 액젓에 입맛이 길들여졌다. 해마다 수 십 통씩 택배로 멸치 액젓을 받고 있다. 자식에게만 나눠 주는 귀한 것이지만 한번이라도 맛본 사람은 그 맛에 반해 너도 나도 찾기 때문이다.

이 멸치 액젓은 10년 이상 된 우리 집의 단골 김장 양념이다. 봄부터 초겨울까지 잘 삭힌 액젓은 맑기가 와인에 버금가고 그 맛은 조미료의 대명사인 ‘다시○’를 저리 가라 할 수준이다.

액젓 단골 마님들 왈 “무슨 멸치 액젓이 조미료 보다 더 맛있나?”

곰삭은 남해 멸치 액젓은 참말로 맛이 기막히다. 무가 단내를 풍기며 튼실해지고 배추의 속이 꽉 차기 시작하면 우리 집은 남해 특산품인 마늘과 시어머니 장독대의 멸치 액젓을 준비한다.

올해까지는 남해의 장독대에서 액젓을 퍼 올 수 있었는데 해가 갈수록 그 맛을 과연 누가 지킬 수 있을까 걱정이다. 자식 중에 누군가가 도시 생활을 접고 하루 빨리 어머님 곁으로 달려가야 할 것 같다. 애석하게도 아직은 그러겠다는 사람이 없다. 남해 멸치 액젓 맛을 그리움으로만 남기지 않으려면 나라도 서서히 귀농 준비를 해야 하지 않을까?

올해는 다행히 한파가 오기 전에 짬을 내어 시집 간 딸 몫까지 배추 21포기 김장을 끝냈다. 남편과 사위는 잘 삶아진 고기에 생굴까지 얹어 반주도 한잔 곁들였다. 이만한 행복이 또 있을까? 시어머님의 손맛이 더해진 구수한 멸치 액젓을 내가 그대로 이어받아 앞으로도 이 행복을 지켜내고 싶다. 힘들겠지만 도전할 거다. 덤으로 남해 멸치 액젓 레시피를 공개한다.

◇남해 멸치 액젓 요리

① 액젓 잔치국수
팔팔 끓인 맑은 물에 남해 멸치 액젓으로 육수를 낸다. 국수를 적당히 삶아 그릇에 담고 볶은 애호박, 양파ㆍ총총 썰어낸 묵은 김치를 참기름ㆍ깨ㆍ설탕으로 버무려 얹는다. 마지막으로 김을 채 썰어 고명으로 살짝 얹어주면 그 어떤 육수도 따라올 수 없는 진한 국물 맛의 잔치 국수가 완성!

② 새알심 미역장국
된장을 풀어 미역을 잘라넣는 평범한 미역장국만 먹어본 사람이라면 여기를 주목하라. 아는 사람만 아는 맛있는 미역장국 꿀팁을 전수한다. 꿀팁 하나. 팔팔 끓인 물에 미역을 잘라 넣고 진한 국물 맛을 낼 수 있는 남해 멸치 액젓으로 간을 한다. 꿀팁 둘. 동글동글 새알심을 만들어 넣는다. 장국에 동동 떠오르는 새알심을 건져 먹는 재미가 쏠쏠하다.

어떤 국물 요리도 시어머님의 남해 멸치 액젓 하나면 명품 요리가 된다는 사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