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19 10:39 (목)
당뇨병 환자에겐 일반 메밀보다 쓴메밀이 더 효과적
당뇨병 환자에겐 일반 메밀보다 쓴메밀이 더 효과적
  • 박하연
  • 승인 2022.05.02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쓴메밀의 루틴 함량, 일반 메밀의 40배 이상
-생쥐 이용한 연구에서도 쓴메밀의 당뇨병 예방 효과 증명
-농촌진흥청, 쓴메밀과 일반 메밀의 당뇨병 개선 효과 비교 분석 결과
게티이미지출처
게티이미지출처

 쓴메일의 당뇨병 예방 효과가 일반 메밀보다 훨씬 뛰어나다는 연구결과가 국내에서 나왔다. 쓴메밀의 루틴 함량이 일반 메밀보다 40배 이상 높았다. 
 2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연구팀이 메밀과 쓴메밀의 당뇨병 예방 효과 등을 비교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제2형 당뇨 동물모델에서 일반메밀과 쓴메밀의 항당뇨 효과 비교)는 한국식품과학회지 최근호에 실렸다. 
 이 연구에서 쓴메밀의 루틴 함량은 일반 메밀보다 44∼48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항산화 성분의 일종인 루틴은 메밀의 대표적인 웰빙 성분으로, 콜레스테롤 저하, 혈당 상승 억제, 고혈압 예방, 동맥경화와 뇌졸중 예방 등을 돕는 것으로 알려졌다. 
 항산화 성분인 플라보노이드와 폴리페놀 함량도 쓴메밀이 일반 메밀보다 2.5∼4.8배 높았다.
  마늘ㆍ양파의 대표 웰빙 성분인 쿼세틴은 일반 메밀과 쓴메밀의 전초(식물 전체)에서만 검출됐으며(종실에선 미검출), 쓴메밀 전초의 쿼세틴 함량이 더 높았다.  
 연구팀은 일부러 제2형(성인형) 당뇨병을 일으킨 생쥐에게 일반 메밀과 쓴메밀의 종실(씨알)과 전초를 제공했다. 여기서도 쓴메밀 종실을 먹인 생쥐의 당뇨병 개선(내당능) 효과가 일반 메밀 종실을 준 생쥐보다 뛰어났다. 혈당도 더 많이 떨어졌다. 일반 메밀 전초나 쓴메밀 전초를 먹은 생쥐에서 항당뇨 효과가 확인됐다. 인슐린 저항성 지표인 HOMA-IR과 인슐린 민감성 지표인 QUICKI를 잰 연구에서도 일반 메밀과 쓴메밀의 종실과 전초를 먹은 모든 생쥐에서 인슐린 저항성이 감소하고, 인슐린 민감성이 증가했다. 이는 당뇨병 개선에 메밀이 효과적이란 것을 의미한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루틴 등 항산화 성분이 많이 든 쓴메밀 전초가 일반 메밀 전초보다 항당뇨 효능이 더 뛰어났다”고 지적했다. 
 메밀은 전 세계적으로 곡식ㆍ싹ㆍ차 등 다양하게 이용되며 일반 메밀과 쓴메밀이 주로 재배된다. 메밀의 재배 기간은 다른 작물보다 짧은데, 파종부터 수확까지 일반 메밀은 60∼70일, 쓴메밀은 80∼90일이 걸린다. 메밀은 풍부한 영양성분과 루틴을 포함한 다양한 생리활성 물질이 있다. 일반적으로 종실을 주로 이용하지만, 최근엔 새싹이나 전초 등도 식품소재로 활용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