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5 09:07 (화)
코로나-19 이후 성인의 절반가량이 신체활동 ‘줄였다’
코로나-19 이후 성인의 절반가량이 신체활동 ‘줄였다’
  • 박하연
  • 승인 2022.06.23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이별론 30대의 신체활동 감소율이 최고
-고소득자ㆍ고학력자의 신체활동 감소율이 더 높아
-서울시립대 박상신 교수팀, 성인 20만여명 분석결과

코로나-19 유행 이후 국내 성인의 절반 정도가 신체활동을 줄일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30대의 신체활동 감소율이 높았다. 
 23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서울시립대 도시보건대학원 박상신 교수팀이 2020년 질병관리청의 지역사회건강조사에 참여한 성인 남녀 20만4,873명(남 9만4,575명, 여 11만298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발생 이후 신체활동 정도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 상황에 따른 신체활동 감소 관련 요인)는 대한보건협회가 발행하는 학술지 ‘대한보건연구’ 최근호에 실렸다. 
 박 교수팀은 연구 대상자에게 “코로나-19 유행 후 걷기ㆍ운동 등 신체활동(실내외 포함)이 코로나-19 유행 전과 비교했을 때 어떤 변화가 있나?”를 물은 뒤 ‘줄었다’고 응답한 비율(신체활동 감소율)을 구했다. 
 우리나라 만 19세 이상 성인의 절반 가까운 46.2%가 코로나-19 이전보다 신체활동을 줄일 것으로 조사됐다. 
 연령대별론 61.5%가 신체활동이 ‘줄었다’고 답변한 30대가 가장 높은 신체활동 감소율을 기록했다. 신체활동 감소율은 40대 55.2%, 50대 45.4%, 60대 이상 36.9% 등 나이가 많을수록 적었다. 
 성별론 남성(42.7%)보다 여성(49.2%)의 신체활동 감소율이 높았다. 
 도시민ㆍ아파트 거주자ㆍ기혼자ㆍ고소득자ㆍ사무직 노동자ㆍ고학력자의 코로나-19 팬데믹 후 신체활동 감소율이 더 높았다. 월 가구소득은 500만원 미만인 고소득층의 신체활동 감소율은 52.1%로, 200만원 미만인 저소득층(38.5%)보다 높게 나타났다. 
 직업별론 사무직 종사자의 신체활동 감소율(55.1%)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코로나-19 발생 이전엔 도시민ㆍ아파트 거주자ㆍ기혼자ㆍ사무직 노동자의 평상시 신체활동 참여가 많았지만, 코로나-19 상황에선 오히려 정반대의 양상을 보인 것이다. 
  박 교수팀은 논문에서 코로나-19 발생 이후 신체활동이 줄어든 것은 “감염 예방을 위해 외출을 삼가고 활동을 제한했기 때문으로 여겨진다”며 “고강도의 사회적 거리 두기 때문에 스포츠 시설ㆍ피트니스 센터 등이 문을 닫은 데 따른 결과일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