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0 09:14 (수)
하루 2.5~3.5컵 커피 섭취는 건강 이점 극대화하는 ‘스위트 스폿’
하루 2.5~3.5컵 커피 섭취는 건강 이점 극대화하는 ‘스위트 스폿’
  • 박하연
  • 승인 2022.06.29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탕이 든 커피라도 하루 4컵 미만 마시면 건강상 이익이 더 커
-무가당 커피 즐기면 조기 사망 위험 21%까지 감소
-미국의 시사 주간지 ‘US 뉴스 앤 월드 리포트’ 최근 보도
게티이미지출처
게티이미지출처


  모닝커피를 지속해서 마시는 것이 수명을 연장하는 비법 중 하나란 기사가 미국의 유명 시사 주간지에 실렸다. 설탕이 든 가당 커피를 하루 4컵 미만 마신다면 건강상 이익이 더 크다고 봤다.
 29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미국의 시사 주간지 ‘US 뉴스 앤 월드 리포트’는 “모닝커피 한 컵은 당신의 수명을 늘릴 수 있다”(That Morning Cup of Coffee May Extend Your Life)란 제목의 최근 기사에서 커피 섭취와 수명의 상관성을 다뤘다.  
 기사에선 중국 학자의 커피 관련 최근 연구 결과(Association of Sugar-Sweetened, Artificially Sweetened, and Unsweetened Coffee Consumption With All-Cause and Cause-Specific Mortality)가 집중 소개됐다. 이 결과는 미국의 학술 의학 저널인 ‘내과 연보’(Annals of Internal Medicine) 최근호에 발표됐다. 심장병ㆍ암이 없는 영국인 17만1,000명 이상을 조사한 결과 무가당 커피를 마신 사람은 커피를 마시는 사람보다 조기 사망 위험이 16~21% 낮았다는 것이 이 연구의 결론이다.
 무가당 커피는 연구 대상자가 얼마나 많이 마셨는지에 관계없이 사망 위험을 감소시켰다. 하루에 2.5~3.5컵의 커피 섭취가 건강상 이점을 극대화하는 ‘스위트 스폿’(sweet spot)임을 확인했다.
 가당 커피는 하루에 4컵 미만을 마시는 한 건강상의 이익(benefit)이 위험(risk)보다 컸다. 다만, 가당 커피를 하루 4.5잔 이상 마신 사람의 조기 사망 위험은 약간 증가했다.
 설탕이 포함된 가당 커피(예, 커피 믹스)를 하루 평균 1.5~3.5컵 마시는 사람의 사망 위험은 평균 7년의 추적 관찰 동안 커피를 마시지 않는 사람보다 29~31% 낮았다.
 기사엔 “커피에 설탕 등 약간의 단맛을 가해도 여전히 잠재적으로 건강과 수명에 유익하고 최소한 해롭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는 ‘내과 연보’ 편집장인 크리스티나 위(Christina Wee) 박사의 도움말이 추가됐다.
커피 1컵에 1 찻숟갈의 설탕을 넣으면 약 16㎉의 열량이 추가되지만, 이 정도는 건강에 미치는 영향이 무시할 수 있는 수준이란 것이다.
 기사에선 커피가 몸에 좋은 이유도 여럿 언급됐다.
 커피엔 1,000가지에 달하는 식물성 화합물이 포함돼 있으며, 대부분은 아직 연구되지 않았다. 건강에 필수적인 비타민 B군ㆍ칼륨 같은 영양소를 제공하는 것도 돋보인다. 커피는 다양한 항염 화합물을 제공해 암 위험을 줄이는 데도 도움이 된다. 혈액 응고 방지에 효과적인 클로로겐산도 포함돼 있다. 이는 잠재적으로 혈전으로 인한 심장마비나 뇌졸중 예방을 돕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