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0 09:14 (수)
청소년 절반 이상이 주(週) 1∼2회 패스트푸드 섭취
청소년 절반 이상이 주(週) 1∼2회 패스트푸드 섭취
  • 박하연
  • 승인 2022.07.26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소년 4명 중 1명은 주 3회 이상 패스트푸드에 ‘열광’
-탄산음료 자주 마시는 청소년이 패스트푸드 2.6배 선호
-신한대 홍승희 교수, 중ㆍ고생 5만여명 온라인 자료 분석결과

 

우리나라 청소년의 절반 이상이 주(週) 1∼2회 패스트푸드를 섭취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청소년 4명 중 1명은 주 3회 이상 패스트푸드를 즐겼다.
 26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신한대 식품조리과학부 홍승희 교수가 2020년 질병관리청의 청소년 건강행태 온라인조사에 참여한 중ㆍ고생 5만4,948명(남 2만8,353명, 여 2만6,595명) 대상으로 패스트푸드 섭취 현황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한국 청소년의 패스트푸드 섭취실태 및 관련 요인 - 제16차 청소년건강행태 온라인조사 이용 -)는 한국식품영양학회지 최근호에 실렸다. 
 연구결과 청소년의 56.6%가 주 1~2회 패스트푸드를 섭취했다. 25.4%는 섭취 빈도가 주 3회 이상이었다.
 남학생이 여학생보다, 고등학생이 중학생보다 패스트푸드를 더 많이 먹었다. 성적이 낮은 학생이 패스트푸드를 더 자주 즐겼다. , 아침 결식이 잦을수록, 과일 섭취가 적을수록, 탄산음료와 단맛 나는 음료의 섭취가 많을수록 패스트푸드 섭취 빈도가 잦았다. 이는 평소 식습관이 나쁜 청소년이 패스트푸드의 유혹에 더 취약하다는 뜻이다. 스트레스를 많이 받을수록, 슬픔ㆍ절망감ㆍ외로움 경험이 있는 청소년의 패스트푸드 선호가 높았다. 특히 탄산음료를 자주 마시는 청소년이 패스트푸드를 더 많이 섭취할 가능성은 2.6배, 단맛 나는 음료를 즐기는 청소년이 패스트푸드를 많이 섭취할 가능성은 1.9배였다(탄산음료ㆍ단맛 음료를 멀리하는 청소년 대비). 
 홍 교수는 논문에서 “청소년의 패스트푸드 섭취는 나쁜 식습관ㆍ정신건강ㆍ건강행태에 영향을 줄 수 있다”며 “패스트푸드는 지방 함량이 높고 주로 육류로 구성돼 열량ㆍ염분이 높지만 비타민ㆍ미네랄 등 소중한 영양소가 부족해 영양 불균형을 초래하는 ‘정크푸드’(junk food)로 취급되기도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청소년기는 균형 잡힌 영양이 성인보다 더 중요한 시기다. 청소년의 패스트푸드 섭취는 동물성 지방과 단백질로 편중된 식사를 하기 쉽고, 영양상으로 불균형한 상태를 유발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