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07 11:32 (수)
남성 고혈압 환자의 수면 시간 부족하면 신장 기능 이상 위험 1.6배
남성 고혈압 환자의 수면 시간 부족하면 신장 기능 이상 위험 1.6배
  • 박하연
  • 승인 2022.10.27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 고혈압 환자의 수면과 신장 기능 이상은 무관
-수면 저하는 신장의 사구체 여과율 낮추고 단백뇨 위험 높여
-분당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팀, 성인 2,837명 18년간 추적 관찰 결과

 


 혈압 조절에 애를 먹고 있는 남성 고혈압 환자의 수면 시간이 부족하면 신장 기능 이상 위험이 1.6배 커진다는 연구결과가 국내에서 나왔다. 고혈압 여성에선 적은 수면 시간과 신장 기능 저하와 특별한 관련이 없었다. 
 27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분당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팀이 2001∼2002년 한국 유전체 역학연구(Korean Genome and Epidemiology Study)에 참여한 뒤 나중에 고혈압 진단을 받은 경기 안성ㆍ안산 주민 2,837명을 18년간 추적 관찰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성인 고혈압 환자의 신장 기능 저하에 대한 수면 시간의 영향: 지역사회 기반 전향적 코호트 연구)는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연구팀은 수축기(최고) 혈압 140㎜Hg 이상, 이완기(최저) 혈압 90㎜Hg 이상인 사람을 고혈압 환자로 봤다. 
 수면 시간은 만성 신장 질환을 비롯한 다양한 건강 상태와 관련이 있습니다. 그러나 한국 인구에서 수면 시간과 신장 기능 저하 사이의 연관성은 아직 명확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성인 고혈압 환자에서 수면 시간이 신장 기능 저하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하는 것을 목표로 했습니다.
 사구체 여과율(GFR)이 분당(分當) 60㎖/1.73㎡ 미만이면 신장 기능이 저하된 것으로 간주했다. 
 조사에 참여한 남녀를 하루 수면 시간에 따라 짧은 수면 그룹(6시간 미만)ㆍ정상 수면 그룹(6시간 이상∼9시간 미만)ㆍ긴 수면 그룹(9시간 이상) 등 세 그룹으로 나눴다. 정상 수면 그룹이 전체의 73.3%를 차지하고, 짧은 수면 그룹(16.8%)ㆍ긴 수면 그룹(9.9%)이 뒤를 이었다.  
 고혈압이 잘 조절되지 않는 남성 중 짧은 수면 그룹의 신장 기능 저하 위험이 정상 수면 그룹보다 1.6배 컸다. 
 수면 장애는 전 세계적으로 매우 흔해, 우리나라 전체 인구의 17%가 수면 장애를 경험하고 있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수면 장애는 고혈압ㆍ당뇨병ㆍ만성 신장 질환의 위험 유인으로 알려졌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고혈압 환자에서 신장 기능 저하를 예방하기 위해선 자신의 생활 습관 등에서 위험인자를 살펴야 한다”며 “수면 장애는 혈압을 높이고 전신 염증을 일으키는 교감 신경을 활성화해 사구체 내피 손상과 단백뇨를 유발한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