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07 11:32 (수)
콩 섭취량 ‘상’ 성인 남성 ‘하’ 남성보다 10년 내 심장병 발생 위험 44% ↓
콩 섭취량 ‘상’ 성인 남성 ‘하’ 남성보다 10년 내 심장병 발생 위험 44% ↓
  • 박하연
  • 승인 2022.11.17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일ㆍ어패류 즐기는 성인 남성도 10년 내 심장병 발생 위험 33% 이상 감소
-성인 여성에선 콩ㆍ과일ㆍ어패류 섭취와 심장병의 관계 상대적으로 불분명
-경일대 김미현 교수, 30세 이상 성인 남녀 8,000명 분석 결과



 하루 콩 섭취량이 상(上)인 성인 남성이 10년 내 관상동맥질환(심장질환)에 걸릴 위험은 하(下)인 남성보다 44% 낮은 것으로 밝혀졌다. 성인 여성도 콩과 과일 섭취가 많을수록 관상동맥질환에 걸릴 위험이 감소했지만, 성인 남성보다는 상관성이 떨어졌다. 
 17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경일대 식품개발학과 김미현 교수가 2019∼2020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30세 이상 성인 남녀 8,000명(남 3,382명, 여 4,618명)을 대상으로 식품 섭취와 관상동맥질환 발생의 연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 결과(한국 30세 이상 성인에서 식사 섭취와 Framingham risk score에 의한 10년 관상심장질환 위험과의 연관성: 2019-2020년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 활용)는 한국식생활문화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김 교수는 성인 남녀의 10년 내 관상동맥질환 위험을 예측하기 위해 프레이밍햄 위험 점수(Framingham risk score)를 매겼다. 이 점수는 미국 프레이밍햄에서 수행된 역학 조사 결과를 기반으로 만들어졌다. 각자의 나이ㆍ성별ㆍ총콜레스테롤 농도ㆍHDL-콜레스테롤 농도ㆍ고혈압 혹은 고혈압 약제 복용ㆍ흡연 여부를 점수화해 향후 10년 내 관상심장질환의 위험도를 예측하는 것으로, 실제 의료에서 널리 사용되고 있다. 
 김 교수는 콩ㆍ과일ㆍ어패류 섭취량을 기준으로 연구 대상자를 상(가장 많이 섭취)ㆍ중ㆍ하(가장 적게 섭취) 등 세 그룹으로 분류했다. 콩 섭취량이 가장 많은 남성은 가장 적은 남성보다 10년 내 관상심장질환 위험에 걸릴 위험이 44% 낮았다. 과일과 어패류 섭취량이 상인 성인 남성은 하인 남성보다 10년 내 관상동맥질환 발생 위험이 각각 33%ㆍ40%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성인 여성도 콩과 과일 섭취량이 상인 여성이 하인 여성보다 10년 내 관상동맥질환 발생 위험이 낮았지만, 통계적으론 그 차이가 성인 남성만큼 뚜렷하지 않았다. 
 김 교수는 논문에서 “관상동맥질환 예방을 위해선 체중조절과 활동량 증가 등 생활 습관을 개선하고 적절한 식품과 열량 섭취, 특히 항산화 영양소와 생리활성물질이 풍부한 콩ㆍ과일ㆍ어패류를 최적의 양으로 섭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협심증ㆍ심근경색ㆍ심장 돌연사 등 관상동맥질환은 가장 대표적인 심혈관 질환으로, 심장 근육으로 가는 관상동맥이 좁아지거나 막혀서 심장 근육에 혈액 공급이 충분히 이뤄지지 못해 발생한다. 주된 원인은 죽상 경화성 혈전이고, 발병에 기여하는 위험 요인은 나이ㆍ성ㆍ유전인자ㆍ고혈압ㆍ흡연ㆍ이상지질혈증ㆍ당뇨병ㆍ먹거리ㆍ비만ㆍ신체활동 부족 등이다. 2020년 국내 10대 사망 원인 중 암에 이어 2위다. 

Tag
#콩 #심장병 #성인 남성 #하루 콩 섭취량이 상(上)인 성인 남성이 10년 내 관상동맥질환(심장질환)에 걸릴 위험은 하(下)인 남성보다 44% 낮은 것으로 밝혀졌다. 성인 여성도 콩과 과일 섭취가 많을수록 관상동맥질환에 걸릴 위험이 감소했지만 #성인 남성보다는 상관성이 떨어졌다. 17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경일대 식품개발학과 김미현 교수가 2019∼2020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30세 이상 성인 남녀 8 #000명(남 3 #382명 #여 4 #618명)을 대상으로 식품 섭취와 관상동맥질환 발생의 연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 결과(한국 30세 이상 성인에서 식사 섭취와 Framingham risk score에 의한 10년 관상심장질환 위험과의 연관성: 2019-2020년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 활용)는 한국식생활문화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김 교수는 성인 남녀의 10년 내 관상동맥질환 위험을 예측하기 위해 프레이밍햄 위험 점수(Framingham risk score)를 매겼다. 이 점수는 미국 프레이밍햄에서 수행된 역학 조사 결과를 기반으로 만들어졌다. 각자의 나이ㆍ성별ㆍ총콜레스테롤 농도ㆍHDL-콜레스테롤 농도ㆍ고혈압 혹은 고혈압 약제 복용ㆍ흡연 여부를 점수화해 향후 10년 내 관상심장질환의 위험도를 예측하는 것으로 #실제 의료에서 널리 사용되고 있다. 김 교수는 콩ㆍ과일ㆍ어패류 섭취량을 기준으로 연구 대상자를 상(가장 많이 섭취)ㆍ중ㆍ하(가장 적게 섭취) 등 세 그룹으로 분류했다. 콩 섭취량이 가장 많은 남성은 가장 적은 남성보다 10년 내 관상심장질환 위험에 걸릴 위험이 44% 낮았다. 과일과 어패류 섭취량이 상인 성인 남성 #과일ㆍ어패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