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2-07 13:22 (화)
청소년 흡연 조사 때 흡연자의 5% 이상은 ‘안 피운다’고 거짓 응답
청소년 흡연 조사 때 흡연자의 5% 이상은 ‘안 피운다’고 거짓 응답
  • 박하연
  • 승인 2023.01.12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자 청소년의 실제 흡연율은 본인이 밝힌 흡연율의 두 배 이상
-국내 남자 청소년의 실제 흡연율은 13.8%, 여자 청소년은 6.9%
-원광대 산본병원 서유빈 교수팀, 청소년 1,258명 대상 분석 결과

 청소년의 실제 흡연율은 조사 때 ‘스스로 담배를 피운다’고 응답한 비율보다 5% 이상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여자 청소년의 실제 흡연율은 본인이 밝힌 흡연율의 두 배 이상이었다. 
 12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원광대 산본병원 가정의학과 서유빈 교수팀이 2016∼2020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만 12∼18세 청소년 1,258명을 대상으로 실제 흡연율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청소년에서 자가보고와 요중 코티닌으로 측정한 흡연율 및 거짓 보고 연관요인: 국민건강영양조사(2016∼2020))는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실렸다. 
  이 연구에서 청소년이 스스로 ‘현재 흡연자’라고 보고한 비율은 8.2%(94명)였다. 서 교수팀이 요중(尿中) 코티닌 검사를 통해 실제 흡연자로 확인한 청소년의 비율(13.8%, 142명)은 이보다 5.6% 높았다. 청소년의 5% 이상이 흡연율 조사 때 거짓으로 응답하는 셈이다.  
 본인이 밝힌 흡연율은 남자 청소년 11.6%, 여자 청소년 3.2%였다. 실제 흡연율은 남자 청소년 18.4%, 여자 청소년 6.9%였다. 여자 청소년의 실제 흡연율은 본인이 밝힌 흡연율보다 두 배 이상이었다. 
 니코틴 대사물질의 하나인 코티닌은 흡연 여부를 나타내는 생물학적 지표다. 코티닌은 반감기가 길고 안정적인 농도를 보이므로, 요중 코티닌 농도는 흡연 여부ㆍ흡연량을 측정하는 좋은 지표로 인정된다. 서 교수팀은 요중 코티닌 농도가 ㎖당 50ng 이상이면 ‘현재 흡연 상태’인 것으로 간주했다. 
 ‘현재 담배를 피우고 있느냐?’는 질문에 여자 청소년의 거짓 응답 가능성은 남자 청소년보다 4.1배 더 높았다. 가구 소득이 높은 청소년의 거짓 응답 가능성은 소득이 낮은 청소년의 2.3배였다. 반면 우울감을 느끼는 청소년의 거짓 응답 가능성은 우울감을 느끼지 않는 청소년의 절반 수준이었다. 
 서 교수팀은 논문에서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흡연율 조사에서 자가 설문 방식은 부정확한 결과를 나타낼 수 있다”며 “요중 코티닌 검사 등 추가적인 검사를 함께 해야 정확한 청소년 흡연율을 파악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