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2 09:26 (수)
청소년 4명 중 1명이 스마트폰 중독
청소년 4명 중 1명이 스마트폰 중독
  • 박하연
  • 승인 2023.10.24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학생의 스마트폰 중독 비율 남학생보다 10%P 높아
-흡연ㆍ음주 청소년의 스마트폰 중독 비율 상대적으로 높아
-한양대병원 박훈기 교수팀 중고생 5만여명 분석 결과

청소년 4명 중 1명이 스마트폰 중독인 것으로 밝혀졌다. 여학생의 스마트폰 중독 비율이 남학생보다 10%P(포인트) 가까이 높았다.
 24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한양대병원 가정의학과 박훈기 교수팀이 2020년 질병관리청의 청소년건강행태조사에 참여한 중고생 5만4,948명을 대상으로 스마트폰 관련 조사를 수행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청소년의 문제 스마트폰 사용과 신체 활동의 연관성: 2020년 한국 청소년 위험행태 웹 기반 조사를 기반으로 한 경로 분석)는 대한가정의학회가 발간하는 영문 학술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전체 중고생의 25.5%가 스마트폰 중독자였다. 남학생의 스마트폰 중독률이 30.0%로, 남학생(약 21.2%)보다 높았다. 스마트폰 중독률은 잠재위험 그룹과 고위험 집단을 모두 합한 값이다. 잠재위험 그룹은 스마트폰 사용에 대한 통제력이 떨어져 대인관계 갈등이나 일상생활의 문제가 생기기 시작하는 상태를 가리킨다. 고위험 그룹은 스마트폰 사용을 통제하지 못하고 대인 갈등과 일상생활과 건강 문제 등이 극단적으로 나타나는 상태다. 
 스마트폰 중독 청소년의 30.2%는 가정의 사회ㆍ경제적 지위가 낮은 상태였다. 이는 사회ㆍ경제적 지위가 중간 이상인 학생의 스마트폰 중독 비율(25.0%)보다 높았다. 현재 흡연ㆍ음주를 하는 청소년의 스마트폰 중독률은 각각 34.2%, 32.8%로, 비흡연ㆍ비음주 청소년(각각 25.0%ㆍ24.6%)보다 높게 나타났다. 
 지난 12개월 동안 우울 기분을 경험한 청소년의 스마트폰 중독 비율은 35.9%, 그렇지 않은 청소년(21.9%)보다 높았다. 공부 목적으로 매주 앉아 있는 시간은 스마트폰 중독 청소년이 612분으로, 스마트폰 중독이 아닌 청소년(634분)보다 짧았다. 
 박 교수팀은 논문에서 “스마트폰 중독은 신체 활동 감소와 연관돼 건강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미국 대학생을 대상으로 수행한 연구에선 스마트폰 사용은 여가의 신체 활동을 방해하고 앉아 있는 습관을 도와 심폐 건강을 저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