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2 10:06 (월)
식약처, 화장품 주요 실증대상 광고 점검 결과 발표
식약처, 화장품 주요 실증대상 광고 점검 결과 발표
  • 푸드앤메드
  • 승인 2017.01.10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인터넷 등을 통해 유통되는 화장품에 대한 광고 실증제 위반여부를 점검한 결과, 12개 업체(14건)의 광고를 적발하고 업무정지 등 행정조치 할 계획을 밝혔다.

광고실증제란 화장품 광고에 사용한 표현 중 증명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 시험결과·조사결과 등으로 실증할 수 있어야 하는 제도다.

이번 점검은 화장품 허위·과대광고로 인한 소비자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마련되었으며, 과학적·객관적인 실증자료를 필요로 하는 화장품 표시·광고 103건을 점검대상으로 했다.

점검 대상이 된 화장품 표시·광고 내용은 ▲여드름성 피부에 사용하기 적합 ▲항균(인체세정용 제품) ▲피부노화 완화 ▲일시적 셀룰라이트 감소 ▲붓기 완화 ▲다크서클 완화 ▲피부 혈행 개선 ▲콜라겐 증가 ▲보습(예, 24시간 지속보습 효과) 등이다.

점검결과, (주)더바씨코스메틱 등 11개 화장품업체는 13개 제품을 판매하면서 '24시간 수분'등으로 광고했으나 이를 입증하는 실증자료를 확보하지 않았으며, 식약처의 광고중지 명령에도 광고를 지속했다.

또한 화장품제조판매업체 (주)아인비오코스는 제품을 판매하면서 '콜라겐생성·촉진'으로 광고했으나 이를 충분히 입증할 수 있는 실증자료를 확보하고 있지 않아 해당품목 광고업무정지 처분을 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소비자들이 신뢰하고 화장품을 구매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실증 대상 표현을 사용한 화장품 표시·광고에 대한 점검을 지속적으로 강활 계획이라고 밝혔다.

천민경 기자 aksrud@foodnmed.com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