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2 10:06 (월)
회수대상 의약외품ㆍ화장품, 유통 현장서 바로 차단
회수대상 의약외품ㆍ화장품, 유통 현장서 바로 차단
  • 푸드앤메드
  • 승인 2016.07.06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시중에서 유통중인 의약외품이나 화장품 중 품질 등에 문제가 있는 제품이 신속하게 판매차단 되도록 하기 위해 '위해 의약외품·화장품 판매차단시스템' 시범사업을 오는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시범사업은 2017년 본격 시행에 앞서 시스템 기능을 사전에 점검하고 개선이 필요한 사항을 모니터링하기 위해 올해 12월까지 실시된다.

이마트ㆍ롯데마트ㆍCJ올리브영 등 대형마트 3개 업체와 CJ오쇼핑ㆍ위메프ㆍ11번가 등 홈쇼핑ㆍ인터넷 쇼핑몰 등 3개 업체 등 850개 매장이 참여한다.

'판매차단시스템'은 유통중인 의약외품이나 화장품에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회수정보를 유통업체에 전송하면 매장 계산대 등에서 해당 제품의 결재나 판매를 중단할 수 있는 시스템으로 대한상공회의소와 함께 구축했다.

식약처는 "이번 사업을 통해 유통 현장에서 위해 의약외품ㆍ화장품의 유통을 방지해 소비자 피해를 예방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의약외품‧화장품에 대한 소비자 신뢰도를 향상시키고 안전사용 기반 조성을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차민경 기자 mint_cmk@foodnmed.com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