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연은 다이어트 돕고, 음주는 방해 사실 입증

0
63

Good shape -다이어트 시도자의 31%가 1년 뒤 체중 되레 증가

 -취업은 1년 뒤 체중증가 위험 29% 낮춰

 -여성 주 2회 이상 음주하면 1년 뒤 체중 증가 위험 1.8배

 -삼성서울병원 이정권 교수팀, 다이어트 시도자 2000여명 조사 결과

체중 감량을 금연은 돕고, 음주는 방해한다는 사실이 증명됐다. 다이어트를 시도한 사람 10명 중 3명가량은 1년 뒤 체중이 오히려 늘어나는 것으로 확인됐다.

성균관대 삼성서울병원 가정의학과 이정권 교수팀이 직전 1년간 체중 감소를 위해 노력하는 도중 국민건강영양조사(2014년)에 응한 성인 2114명을 대상으로 이들의 흡연ㆍ음주 여부 등 생활습관과 직업 등이 다이어트 실패와 어떤 관계가 있는지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한국 성인에서 체중 감량 및 유지 실패와 관련된 요인)는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연구 대상의 평균 연령은 43세였다. 체중 감소 노력을 하고 있지만 1년 뒤 체중이 오히려 증가한 사람은 644명(31.2%)이었다.

이중 16%는 술을 전혀 마시지 않았다. 61.1%는 월 1회∼주 1회, 22.9%는 주 2회 이상 음주를 한다고 응답했다.

체중 감량 노력을 시작한지 1년 후에 오히려 체중이 증가할 가능성은 음주를 전혀 하지 않는 남성 대비 월 1회∼주 1회 술을 마시는 남성은 2.3배(여성 1.2배)였다. 주 2회 이상 술을 마시는 남성의 1년 뒤 체중 증가 가능성은 2.6배(여성 1.8배)에 달했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다이어트 중이라도 남성이 월 1회 이상, 여성이 주 2회 이상 술을 마시면 1년 뒤 체중 증가 위험이 증가한다”고 분석했다.

체중 감량 도중 술을 자주 마시면 1년 뒤 체중이 오히려 늘어나기 쉬운 것은 술ㆍ안주로 직접 섭취하게 되는 칼로리 외에 잦은 술자리로 인한 운동계획 차질, 숙취로 인한 활동량 감소, 술자리에서 동료로부터 받는 체중 감량 노력에 대한 부정적 피드백 등 간접적인 원인 때문으로 연구팀은 풀이했다.

이번 연구에서 다이어트 시작 1년 뒤 오히려 체중이 늘어난 사람의 67.8%는 비흡연자, 18.5%는 흡연자, 13.6%는 금연자였다.

분석 결과 다이어트 도중 금연하면 1년 뒤 체중이 증가할 가능성이 0.6배로 낮아지는 것이 확인됐다.

일반적으로 흡연은 니코틴의 식욕 억제 효과와 기초 대사량 상승효과로 체중을 감소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금연 후 1년 내에 체중이 5㎏ 이상 늘어났다는 연구결과도 나왔다. 다이어트를 위해 노력하는 사람에선 금연이 체중 감량에 도움을 줄 수 있다는 것이 연구팀의 견해다. 담배를 끊으면 운동 시간이 더 많이 확보되고, 폐활량이 늘어나 운동량ㆍ운동 효율이 증가하며, 활동량ㆍ금주 의지가 커지는 것이 체중 감량에 기여한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음주 빈도가 잦거나 자신을 비만 또는 심한 비만이라고 인식하거나 처방된 체중 감량약을 복용하거나 고지혈증 진단은 1년 뒤 체중 증가의 위험 요인”이며 “금연하거나 건강검진을 받거나 취업을 하는 것은 1년 뒤 체중 증가 위험을 낮추는 요인”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취업은 1년 뒤 체중 증가 위험을 29%나 낮췄다.

김소영 기자 maysy@foodnmend.com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