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진청, 차세대 육종기술 실용화를 위한 공동 심포지엄 개최

Hand holding wheat ears on wheat field농촌진흥청이 이달 15일 전북 김제의 농업기술실용화재단 종자산업진흥센터에서 ‘작물 유전체육종 활성화를 위한 기관 간 공동 심포지엄’을 연다.

이번 공동 심포지엄은 전통육종과 융합할 수 있는 유전체육종 기술의 연구 현황을 공유하면서 지구 온난화에 대비한 미래 먹거리의 육종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마련했다.

국립농업과학원, 국립식량과학원,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차세대바이오그린21사업 농생물게놈활용연구사업단, 농업기술실용화재단 종자산업진흥센터 등 기관별 연구 책임자 및 연구자 1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토론회 1부는 우리나라 작물의 분자육종연구 현주소와 분자표지 서비스 현황 및 계획에 대한 발표로 진행한다. 2부는 핵심집단 및 유전체육종의 적용 사례를 연구자들과 공유하여 작물의 품종육종에 활용 가능성을 제시한다.

농촌진흥청 조남준 연구운영과장은 “최근 급속히 발전하고 있는 분자육종 기술과 유전체정보의 결합으로 소비자가 원하는 맞춤형 품종 개발을 앞당길 수 있는 결과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오새라 기자 pentaclesr5@foodnmed.com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