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 바르게 알기 사업’ 대상 확대 실시

0
115

Closeup pills capsule in tablet식품의약품안전처가 이달부터 11월까지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 및 강원도, 경기도 등 7개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해 ‘청소년 대상 약 바르게 알기 지원 3차 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청소년 대상 약 바르게 알기 지원 사업’은 청소년의 올바른 약물 사용에 대한 이해도를 높여 의약품 사용 및 구매에 대한 행태를 개선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특히 올해는 청소년 뿐 아니라 영‧유아, 어르신까지 대상을 확대해 실시한다.

이번 사업은 식약처가 주관하고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에 운영을 위탁했다. 각 지자체는 교육청, 소비자단체, 의약단체 등과 협력해 지역 특성에 맞는 의약품 안전사용 현장교육을 실시한다. 사업의 주요내용은 지방자치단체 별 의약품 안전사용 교육, 의사·약사·보건교사·소비자단체 강사양성 교육, 교육 후 의약품 안전사용에 대한 행동변화 평가 등이다.

이번 사업에서 영‧유아는 교육 참여도와 효과를 높이기 위해 부모, 유치원교사 등과 동반교육을 실시한다. 초·중·고 청소년들은 하루 1회 대비 3회 복용 등과 같이 복용법이 상이한 의약품 간의 차이, 구매 시 확인해야 할 사항, 진통제의 올바른 복용방법 등에 대해 교육한다.

어르신에겐 바람직한 의약품 복용습관, 의약품 구매 시 확인 사항, 의약품 복용 후 부작용 발생 시 대처 방법, 고혈압‧당뇨 등 만성질환에 사용하는 의약품 안전사용법 등의 내용을 노인대학 및 복지관 등을 통해 교육할 계획이다.

교육 실시 이후엔 실시 전과 비교해 약품 사용 및 구매습관의 행동변화 등에 대한 평가를 실시할 예정이다.

식약처가 2015년부터 실시해 온 ‘약 바르게 알기’ 사업은 초‧중‧고 청소년들의 올바른 의약품 안전사용 관련한 인식도나 행동이 긍정적으로 변화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초‧중‧고 8만 4천 577명을 대상으로 사업을 실시한 결과, 올바른 의약품 구매, 복용방법 등에 대한 긍정적 인식도 변화가 교육을 받기 전 84%에서 교육 후 90%로 약 6%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의약품 구매 시 유통기한을 확인하거나 부작용 발생 시 부모님에게 알리는 등의 긍정적 행동변화도 약 10%가량 높아졌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모든 국민이 안전하고 올바르게 의약품을 사용할 수 있도록 ‘약 바로 알기 교육 지원 사업’을 전국에 있는 모든 연령층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새라 기자 pentaclesr5@foodnmed.com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