캔 식품에서도 환경호르몬 검출, 아직
우려할 수준은 아니지만…

0
25

Open tin can, isolated on white-어린이집ㆍ초등학교 급식 재료로 BPA 코팅된 캔 제품 사용 유의 필요

 -어린이는 성인에 비해 BPA에 대한 민감도 높아, 지속적 모니터링 필요

 -한양대 엄애선 교수팀, 다소비 캔 식품 25종 수거해 검사한 결과

국내에서 소비량이 많은 캔 포장 식품 25종 중 21종(84%)에서 환경호르몬 의심물질인 비스페놀 A(BPA)가 검출됐다. 검출량이 극미량이어서 아직 우려할만한 수준은 아니지만 지속적인 모니터링 등 주의가 필요하다고 볼 수 있다. BPA는 사람이나 동물의 체내로 들어오면 내분비계의 정상적인 기능을 방해하거나 혼란시키는 환경호르몬의 일종으로, 폴리카보네이트(PC) 소재 플라스틱과 에폭시 수지 합성의 기본원료로 사용된다.

한양대 식품영양학과 엄애선 교수팀이 대형 마트에서 구입한 스위트콘ㆍ배추김치ㆍ참치ㆍ연어ㆍ닭가슴살ㆍ장조림ㆍ메추리알ㆍ 꽁치 등 어린이가 즐겨 먹는 캔 포장 제품 25종에 대한 비스페놀 A 노출량 검사를 실시한 결과 탄산음료ㆍ주스ㆍ파인애플 통조림 등 4종을 제외한 나머지 21종에서 비스페놀 A가 각 제품 ㎏당 5.9∼291㎍ 검출됐다.

BPA는 현재 식품이나 음료 캔의 보호용 코팅제로 널리 사용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012년 젖병 제조의 원료로 BPA의 사용을 금지했다. 최근 미국에서 식품 또는 캔 용기에서 BPA 사용을 불허하는 ‘유해 첨가물 금지법안’이 발의돼 BPA를 둘러싼 안전성 논란이 재가열되고 있다.

이번 연구에선 9∼11세 어린이가 국내 유통 캔 제품을 매일 한 개씩 섭취한다고 가정하면 남아는 하루 1.5㎍, 여아는 1.6㎍의 BPA를 섭취하는 것으로 계산됐다.

유럽식품안전청(EFSA)이 정한 BPA의 하루 섭취 권장량은 각자의 체중 ㎏당 하루 4㎍ 이하다. 예컨대 체중이 40㎏인 어린이라면 BPA를 하루 4×40=160㎍보다 적게 섭취해야 한다는 의미다.

BPA의 하루 섭취 권장량과 캔 제품을 통해 섭취하는 실제 BPA 노출량을 토대로 산출한 남아의 BPA 위해지수(HI)는 0.38, 여아는 0.43으로 나타났다. 일반적으로 위해지수가 1보다 작으면 유해가 우려되지 않는 수준이므로, 아이가 국내 캔 제품을 하루 1개 이하 섭취할 경우 캔 제품을 통한 BPA 노출에 대해 크게 걱정할 필요는 없다.

엄 교수는 “어린이는 성인에 비해 BPA 등 유해물질에 대한 민감도가 높기 때문에 아동 대상 BPA 모니터링이 지속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며 “어린이집ㆍ초등학교 급식 재료로 BPA 코팅이 된 캔 식품의 사용에 유의할 것”을 권장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환경호르몬 대체물질 개발 사업단(단장, 한양대 계명찬 교수) 주최로 11일 오전 10시부터 한양대 제2법학관 2층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심포지엄(환경호르몬 대체물질이 왜 필요하고 중요한가?)에서 발표됐다. 사업단에선 현재 BPA 대체물질도 개발 중이다.

김소영 기자 maysy@foodnmend.com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