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병 가족력 있으면 공복혈당장애
위험 1.4배

0
56

medicine, diabetes, glycemia, health care and people concept - close up of male finger with test stripe -당뇨병 가족력 있는 4명 중 1명이 공복혈당장애

 -공복혈당장애에 어머니ㆍ형제의 당뇨병이 더 큰 영향

 -비만ㆍ고혈압 있어도 공복혈당장애 발생 위험 증가

 -경북대병원 배상근 전문의팀, 3500여명 조사 결과

한국인에게 흔한 2형(성인형) 당뇨병 가족력이 있으면 공복(空腹)혈당장애를 갖게 될 위험이 1.4배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술을 즐겨 마시는 사람의 공복혈당장애 위험은 비(非)음주자의 1.7배였다. ‘예비 당뇨병’으로 통하는 공복혈당장애는 당뇨병으로 진행하기 직전 상태를 가리킨다.

경북대병원 예방의학과 배상근 전문의팀은 2013년 국민건강영양조사 원자료를 토대로 성인(19∼69세) 3561명의 당뇨병 가족력과 공복혈당장애의 상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당뇨병 가족력 여부에 따른 공복혈당장애율)는 한국보건정보통계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연구 대상 5명 중 1명이 공복혈당장애 상태였다. 검사상 혈당이 100㎎/㎗ 이하면 정상, 126㎎/㎗ 이상이면 당뇨병, 100∼125㎎/㎗이면 공복혈당장애로 진단된다.

공복혈당장애 환자의 흡연율(현재 흡연)과 월간 음주율(월 1회 이상 음주)은 각각 24.4%ㆍ66.0%로 공복혈당이 정상인 사람(각각 19.9%ㆍ57.4%)보다 높았다. 비만의 척도인 BMI(체질량지수)는 정상 공복혈당 소비자가 공복혈당장애 소지자보다 낮았다.

당뇨병 가족력(부ㆍ모ㆍ형제 중 한 명 이상이 당뇨병 환자)이 있는 사람은 전체의 19.2%(685명)였다. 가족 중 어머니가 당뇨병 환자인 사람이 이중 절반이었다.

당뇨병 가족력이 없는 사람의 공복혈당장애 비율은 5명 중 1명(20.1%)인 비해 당뇨병 가족력이 있는 사람은 4명 중 1명 꼴(24.2%)이었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당뇨병 가족력이 있는 사람이 공복혈당장애를 가질 위험은 가족력이 없는 사람의 1.39배”이며“부모보다 형제ㆍ자매가 당뇨병 환자인 경우 공복혈당장애를 가질 가능성이 더 높았다”고 지적했다.

당뇨병 발병에 부모 중 어느 쪽의 영향이 더 큰 지는 아직 불분명하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이번 연구에선 아버지보다 어머니ㆍ형제ㆍ자매의 당뇨병 여부가 공복혈당장애 발병에 더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주장했다.

공복혈당장애는 남성보다 여성이 덜 걸리고(0.7배) 음주를 월 1회 이상 하는 사람이 술을 피하는 사람보다 걸리기 쉬운(1.7배) 것으로 나타났다. 고혈압ㆍ이상지질혈증 환자가 공복혈당장애일 위험은 건강한 사람의 각각 1.48배ㆍ1.36배에 달했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공복혈당장애는 당뇨병 가족력보다 과체중ㆍ고혈압 등 만성질환과의 관련성이 더 컸다”며 “당뇨병의 위험요인으로 알려진 비만ㆍ고혈압ㆍ이상지질혈증ㆍ심혈관질환 등 만성질환이  혈당에 미치는 영향이 매우 크다”고 강조했다.

차민경 기자  mint_cmk@foodnmed.com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