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양귀비 잎에서 의약소재 물질
발견했다

Poppy flowers field농촌진흥청이 꽃양귀비의 잎에서 항암ㆍ항염ㆍ항진통 효과가 있어 의약소재로 활용 가능한 켈리도닌ㆍ프로토핀ㆍ크립토핀 물질 등을 확인했다.

이 연구에서 확인된 켈리도닌은 암세포를 억제하는 작용과 혈관 벽과 모든 내부 장기를 구성하는 근육의 경련을 가라앉히는 효과가 있다고 보고된 물질이다. 진통작용은 마약류 양귀비의 모르핀과 비슷하며 효과는 마약류 양귀비에 함유한 파파베린의 50% 이상으로 알려져 있다.

프로토핀은 항암ㆍ해독제ㆍ소염ㆍ지혈ㆍ타박상ㆍ관절염 등의 효능이 알려져 있으며 애기똥풀ㆍ팔선초ㆍ피나물 등에서는 보고된 바 있다.

크립토핀은 유독 알칼로이드지만 이런 특성으로 인해 최면제ㆍ진통제 등 의약소재로 사용되고 있다. 양귀비목 현호색과 현호색속 및 금낭화속 식물에 널리 분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양귀비목 양귀비과 양귀비속 꽃양귀비에서는 보고된 바가 없었다.

양귀비 축제와 도로변 경관조성 등 관상용으로 알려진 양귀비는 개양귀비ㆍ꽃양귀비로 불리며 마약 성분이 없는 안전한 식물로 알려져 있다. 또한 화훼용으로 주로 사용돼 의약소재로 활용 가능한 대사체 연구가 보고된 바 없었다.

농촌진흥청 유전체과 오재현 농업연구사는 “앞으로 꽃양귀비 유전자원을 추가 확보하고 정보 분석을 통한 의약소재 활용기반을 구축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오새라 기자 pentaclesr5@foodnmed.com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