잦은 가정 내 흡연이 중ㆍ고생 흡연율
높인다

0
21

teen boy lighting cigarette -주 3회 이상 간접흡연 노출되면 흡연율 두 배 증가

 -중ㆍ고생 3명 중 1명이 가정 내 간접흡연에 노출

 -여학생은 5명 중 1명이 주 3회 이상 간접흡연 경험

 -조선대병원 가정의학과팀, 전국 중ㆍ고생 7만여명 조사 결과

부모의 빈번한 가정 내 흡연이 중ㆍ고생 자녀의 흡연율을 높이는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집 안에서 주(週) 3회 이상 간접흡연에 노출된 청소년의 흡연율은 가정 내 간접흡연이 없는 청소년보다 2배 가까이 높았다.

조선대병원 가정의학과 연구팀이 질병관리본부의 2014년 청소년건강행태온라인조사 자료를 토대로 전국의 중ㆍ고생 7만2060명(799개교)의 가정 내 간접흡연과 흡연율의 상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가정 내 간접 흡연이 청소년 흡연율에 미치는 영향: 청소년건강행태온라인조사(2014년) 분석 결과)는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연구에서 중ㆍ고생 3명 중 1명(34.4%)이 가정 내 간접흡연에 노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여학생의 가정 내 간접흡연 노출률이 35.6%로 남학생(34.4%)보다 오히려 높았다. 특히 여학생 5명 중 1명이 주 3회 이상 간접흡연을 경험했다.

중ㆍ고생의 현재 흡연율(최근 30일 내 흡연)은 8.7% (남 13.3%, 여 4.0%)였고, 최근 30일 이내 전자담배 이용률은 4.5% (남 7.5%, 여 1.5%)였다.

가정 내 간접흡연 노출 횟수가 증가할수록 중ㆍ고생의 현재 흡연율이 높았다. 가정 내 간접흡연 노출경험이 없는 중ㆍ고생의 현재 흡연율이 7.9%인데 비해 주 1∼2회 노출된 학생은 8.7%, 주 3회 이상 노출된 학생은 17.7%에 달했다. 간접흡연에 영향을 미치는 다양한 요인을 고려한 결과 가정 내 간접흡연에 노출되지 않는 학생 대비 간접흡연 노출이 주 1∼2회인 학생의 흡연율은 1.1배, 주 3회 이상인 학생은 1.97배였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가정 내 간접흡연 노출이 많을수록 청소년의 현재 흡연율도 높았다”며 “중ㆍ고생의 흡연율을 낮추기 위해서라도 가족과 사회 구성원을 대상으로 가정 내 간접흡연 노출을 줄이기 위한 교육ㆍ홍보를 적극 실시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청소년 흡연율에 영향을 미치는 원인은 부모ㆍ형제ㆍ친구의 흡연 외에 스트레스ㆍ음주 등 다양하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가정 내 간접흡연 노출은 청소년에게 흡연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할 뿐만 아니라 담배를 피우는 성인 모방을 통해 흡연을 시작하게 하는 요인이 된다”고 강조했다.

이문예 기자 moonye23@foodnmed.com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