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지병원 백세총명학교 ‘아시아병원경영대상’ 수상

HMA2016

서남의대 명지병원(이사장 이왕준)이 한국의 병원 중 유일하게 2016년 아시아병원경영대상을 수상했다.

명지의료재단은 지난 8일 베트남 호치민에서 개최된 ‘아시아병원경영총회(HMA: Hospital Management Asia)2016’에서 ‘백세총명학교’ 운영을 통해 병원이 지역사회에 기여한 공을 인정받아 ‘기업의 사회적 책임부문’ 아시아병원경영대상을 수상했다.

‘백세총명학교(교장 이소영)’는 명지병원이 지난 2013년부터 운영 중인 치매 관리 종합 서비스 프로그램으로 경도 인지장애 및 초기 치매 환자를 대상으로 주 2회씩 총 16회에 걸쳐 인지재활치료, 동작치료, 음악치료 등의 치매 재활 프로그램을 무료로 진행하고 있다.

아시아병원경영대상은 혁신적인 프로젝트 및 프로그램을 모범적으로 구현하고 있는 사례를 선정해 시상하는 프로그램으로 올해 수상자 중 한국 병원은 명지병원이 유일하다.

이왕준 이사장은 사례발표를 통해 “백세총명학교는 치매 환자와 가족의 욕구와 필요성에 기반을 둔 맞춤형 프로그램”이라고 소개하고 “지역사회 연계를 통한 다학제적 접근과 약물치료를 넘어서는 통합적 치매관리 서비스, 병원 차원의 조직과 전문 인력 지원 등의 역량을 집중한 것이 성공적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왕준 이사장은 동남아시아 16개국에서 1,000명이 넘는 병원경영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지난 7일과 8일 양일간 베트남 호치민시 쉐라톤호텔에서 진행된 HMA2016 학술대회 스페셜 세션에서 ‘Impact of major disaster on hospital operation MERS outbreak in South Korea’(한국에서의 메르스 사태를 바탕으로 생물학적 재난이 병원 운용에 미치는 영향)라는 주제 발표를 통해 신종 감염병 같은 재난 사태에 병원차원의 적절한 대응 전략을 공유하는 기회를 제공해 참가자들의 많은 관심을 모았다.

소윤지 기자 solivelyso@foodnmed.com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