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를 맑게 하는 아몬드

0
17

Almonds in wooden spoon아몬드가 혈중 콜레스테롤을 떨어뜨리는 효과는 꽤 유명하다. 2003년 7월 미국 식품의약청은 아몬드 제품 라벨에 “확실히 입증된 것은 아니지만…”이라고 전제한 뒤 ‘아몬드를 비롯한 견과류를 매일 34개 정도 섭취하면 심장질환 발생 위험을 줄일 수 있다’고 표시하는 것을 허용했다.

한 줌의 지방 함량이 15g에 달하는 아몬드가 혈관 건강에 이롭다는 말에 고개를 갸우뚱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비결은 아몬드 지방의 대부분이 혈관 건강에 유익한 불포화지방이라는 데 있다. 그러나 아몬드의 불포화지방 비율이 높다는 것이 늘 장점은 아니다.

기름을 사용해 아몬드를 볶으면 상당량의 불포화지방이 포화지방으로 바뀐다. 또 불포화지방은 공기 중에서 포화지방보다 훨씬 빨리 산화된다. 따라서 보관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밀폐 용기에 담아 시원하고 건조한 곳에 두는 게 좋다. 아몬드는 냄새를 흡수하고 아몬드의 산패를 더 빠르게 진행시키기 때문에 자극적인 냄새를 가진 식품과 함께 보관하는 것은 피한다.

아몬드는 열량이 높은 편이다. 전문가들은 하루 두 줌 이상 먹지 말 것으로 충고한다.

우리나라에서 유통되는 아몬드 99%는 캘리포니아산이다. 종류는 단 것과 쓴 것이 있다. 우리가 먹는 것은 단 아몬드다. 쓴 아몬드에는 청산 계통의 독성 물질인 아미그달린이 소량 들어 있다. 청매, 살구씨 등에 함유된 독과 같은 것이어서 미국에선 쓴 아몬드를 직접 먹는 것이 금지돼 있다. 쓴 아몬드는 주로 아몬드유 등 기름 제조의 원료로 쓴다.

아몬드는 3겹으로 싸여 있는데, 껍질째 먹는 것이 좋다. 껍질엔 항산화 성분인 플라보노이드가 풍부하기 때문이다. 아몬드 한 줌엔 녹차 1잔이나 익힌 브로콜리 반 컵에 든 것과 비슷한 양의 플라보노이드가 들어 있다.

박태균 기자 fooding123@foodnmed.com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