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0회 암 예방의 날’ 기념식 개최

0
41
근정훈장을 수상한 방영주 서울대 의대 교수

21일 보건복지부가 ‘제10회 암 예방의 날’ 기념식을 개최하고 암 치료와 연구 기여자에게 훈장ㆍ포장ㆍ대통령표창 등을 수여했다.

이 자리에는 관련 유공자 및 종사자 등 총 400여명이 참석했으며 훈장 1명, 포장 2명, 대통령표창 4, 국무총리표창 6명, 장관표창 87명에게 시상이 이뤄졌다.

근정훈장을 수상한 방영주 서울대 의대 교수는 지난 30년간 우리나라의 위아 치료에 기여한 공적이 인정됐다. 방 교수는 그간 신규 항암제 개발을 위한 임상연구를 수행하고 수술 후 보조 화학요법을 연구하는 등의 활동을 펼쳐왔다.

간암의 신규 치료법 도입 등 간암 치료와 임상 연구를 위해 노력해온 백승운 성균관의대 교수와, 유방암 치료와 연구, 교육, 유방암 인식개선 및 생존자 관리에 기여한 박흥규 가천의학전문대학원 교수는 각각 근정포장을 수상했다.

정진엽 보건복지부 장관은 암 예방의 날 기념사를 통해 “1995년부터 이루어진 보건의료계 전문가들과 정부의 합심된 노력으로 암 발생률이 2012년부터 2014년까지 지속적으로 감소했다”고 말했다.

또 “암 5년 상대 생존률이 지난 10년동안 16.4%가 증가해 70%를 넘어섰다”며 “암은 이제 퇴치하거나 오랫동안 관리할 질환”이라고 강조했다.

이문예 기자 moonye23@foodnmed.com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