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하루 몇 잔이 적정량일까?

0
23

GettyImages-a10496158‘카페인’ 하면 커피를 떠올리는 이가 많다. 매일 섭취하는 카페인의 약 3/4을 커피를 통해 얻기 때문이다. 그러나 커피의 카페인 함량은 천차만별이다. 디카페인 커피 한 잔의 카페인 함량은 2㎎인 반면 스타벅스 커피 그란데 사이즈에는 330㎎이 들어 있다.

홍차에도 47㎎의 카페인이 들어 있다. 웰빙 음료인 녹차 한 잔에 든 카페인 함량도 30~50㎎으로 상당하다. 카페인은 청량음료에도 들어 있다는데 같은 양의 코카콜라보다 다이어트 콜라에 카페인이 더 많다는 사실이 흥미를 끈다. 카페인은 또 스포츠음료, 초콜릿, 감기약, 각성제에도 들어 있다.

전문가들은 건강한 사람이 카페인을 하루 200~300㎎ 섭취하는 것은 문제가 없다고 말한다. 일반적인 커피믹스나 원두커피로 2~3잔 정도는 괜찮다는 얘기다. 그러나 하루 500~600㎎ 이상 섭취하면 불안과 짜증, 수면장애, 두통, 근육 떨림, 비정상적인 심장박동 등을 비롯한 이상 증세를 유발할 수 있다.

카페인에 남들보다 민감한 사람도 있다. 커피나 차 한 잔만 마셔도 불안과 짜증 증세를 나타내는 사람이다. 이 경우 스스로 카페인에 민감하다는 사실을 인정하고 커피를 줄일 필요가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임산부의 하루 카페인 섭취 기준을 300㎎(커피 3잔)으로 제한했다. 이보다 더 많이 섭취하면 자궁으로 가는 혈류량이 줄어들어 저체중아 출산이나 유산 위험성이 커진다.

불면으로 고민인 사람도 카페인 대책이 필요하다. 카페인에 각성 효과가 있기 때문이다. 이런 사람에게는 카페인 섭취량보다 섭취 시간이 더 중요하다. 우리 몸은 카페인을 저장하지는 않는다. 그러나 소변을 통해 체외로 내보내는 데 3~7시간이 걸린다. 따라서 카페인에 민감한 사람은 오후 4시 이후엔 커피 같은 카페인 음료의 섭취를 삼가는 게 바람직하다.

박태균 기자 fooding123@foodnmed.com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