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우ㆍ돼지고기에서 지방 최대 부위는 차돌박이ㆍ삼겹살

0
25

Scheme of Beef Cuts for Steak and Roast-고소한 차돌박이ㆍ삼겹살의 비밀, 지방에 있었다.

-돼지고기 지방 함량, 한우고기에 비해 대체로 낮아

-차돌박이ㆍ삼겹살, 혈관 건강에 해로운 트랜스지방 함량도 최고

-국립축산과학원 김진형 농업연구관팀, 한우ㆍ돼지고기 10부위 분석 결과

한우고기와 돼지고기의 여러 부위 중 지방 함량이 가장 높은 부위는 차돌박이와 삼겹살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대로 지방이 가장 적은 부위는 한우고기의 우둔살과 돼지고기의 안심살이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김진형 농업연구관팀이 동일 조건에서 사육된 한우와 돼지고기 10부위의 지방 함량ㆍ지방산 조성 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한우육 및 돈육의 부위별 지방 함량 및 지방산 조성 비교)는 한국식품영양과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연구 결과 한우 차돌박이의 지방 함량은 35.9%(100g당 35.9g)로 한우의 다른 부위에 비해 월등 높았다. 차돌박이는 혈관 건강에 해로운 트랜스지방의 함량도 한우 부위 중 최고였다. 차돌박이 100g당 트랜스지방의 함량은 668.3㎎이었다.

차돌박이에 이어 트랜스지방 함량이 높은 부위는 갈비살(100g당 606.7㎎)ㆍ등심살(541.3㎎)ㆍ부채살(353.8㎎)이었다. 트랜스지방은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건강위해가능 영양성분으로 지정한 성분으로 관상동맥질환(심장병)ㆍ당뇨병ㆍ전립선암ㆍ유방암 발생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김 연구관팀은 논문에서 “차돌박이의 지방 중 (혈관 건강에 좋은) 불포화지방이 차지하는 비율은 (혈관 건강에 나쁜) 포화지방의 1.8배였다”며 “(불포화지방의 비율이 높아도) 트랜스지방의 함량이 높기 때문에 건강 측면에서 양면성이 존재한다”고 지적했다.

한우의 여러 부위 중 지방 함량이 가장 낮은 것은 우둔살(5.3%)이었다. 차돌박이와 우둔살은 지방 함량에서 거의 7배나 차이 났다. 우둔살은 트랜스지방 함량도 100g당 150.2㎎으로 가장 낮았다. 차돌박이의 4분의 1 수준에 불과했다.

김 연구관팀은 논문에서 “트랜스지방과 지방 함량이 낮은 우둔살은 건강 측면에서 다른 부위보다 이로울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우고기의 채끝살ㆍ부채살ㆍ갈비살은 다른 부위엔 없는 아라키돈산을 함유하고 있었다. 아라키돈산은 체내에서 합성되지 않기 때문에 반드시 음식으로 섭취해야 하는 필수지방산이다. 골격근ㆍ신경세포의 성장이나 아기의 두뇌 발달에도 도움을 주는 물질이다.

돼지고기는 한우고기에 비해 상대적으로 지방 함량이 낮았다. 돼지고기 부위 중 지방 함량이 가장 높은 것은 삼겹살(18.5%)이었고, 가장 낮은 것은 안심살(4.2%)이었다. 안심살ㆍ등심살ㆍ앞사태살ㆍ뒷사태살ㆍ홍두깨살의 지방 함량은 4%대로 엇비슷했다.

돼지고기의 트랜스지방 함량은 삼겹살(143.6㎎)이 가장 높았고 항정살(127.9㎎)ㆍ목심살(101.4㎎)ㆍ갈비살(94.9㎎)의 순이었다.

삼겹살은 돼지고기 부위 중 유일하게 100g당 5.5㎎의 DHA를 함유하고 있었다. DHA는 오메가-3 지방의 일종으로 혈관 건강과 두뇌 발달에 이로운 지방으로 알려져 있다.

이문예 기자 moonye23@foodnmed.com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