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스트푸드, 국내에서 성인층에도 인기 식품으로 뿌리 내렸다

bacon cheese burger with pickles tomato onion -20대 3명중 2명 ‘패스트푸드 좋아한다’
 -20대ㆍ30대 절반 이상이 ‘주 1회 이상 패스트푸드 먹는다’
 -20대는 81%가 ‘패스트푸드가 식사대용 가능’
 -고신대 이정숙 교수, 올해 성인 970명 조사 결과

 국내에서 패스트푸드가 어린이ㆍ10대 청소년은 물론 20대 이상 성인에게도 선호도 높은 음식으로 뿌리를 내리는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20대 5명중 4명은 패스트푸드를 ‘식사대용’이 될 수 있다고 여기고, 20대 3명중 2명은 패스트푸드를 ‘좋아한다’고 응답했다.

 29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고신대 식품영양학과 이정숙 교수는 올해 4∼6월  부산지역 4개 대학 학생과 학부모ㆍ가족 등 총 970명(남 484명, 여 486명)을 대상으로 패스트푸드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부산지역 성인의 연령별 패스트푸드 인식 및 이용실태)는 대학영양사협회 학술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이 연구에서 20대는 74%가 주(週) 1회 이상 패스트푸드를 섭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0대의 58.0%, 40대의 40.6%, 50대의 20.3%, 60대의 29.6%, 70대의 17.9%가 패스트푸드를 매주 1회 이상 즐겼다.

 패스트푸드 이용 시 1회 사용금액은 20대∼40대는 ‘5000원 초과’, 50대는 4000원대, 60대와 70대는 3000원대가 가장 많았다.

 패스트푸드가 한 끼 식사대용으로 가능한가에 대한 질문에 대해선 연령대별로 상당한 차이를 보였다. 20대는 81.5%, 30대는 59.9%, 40대는 50.0%가 ‘가능하다’고 본 반면 50대는 40.1%, 60대는 46.3%, 70대 는 28.4%가 ‘가능하다’고 응답했다.

 전체 조사 대상자의 23.0%가 패스트푸드가 한 끼 식사로 ‘불가능하다’고 여겼다. 연령이 높을수록 ‘불가능하다’는 비율이 높았다. 20대는 6.2%, 70대는 47.5%가 ‘불가능하다’고 응답했다.

 패스트푸드점에서 메뉴 선택 시 가장 중시하는 것으로, 우리나라 성인의 55.7%가 자신의 ‘기호성’을 꼽았다. 메뉴를 고를 때 20대ㆍ30대는 기호성 다음으로 ‘가격’을 따졌지만 40대 이상은 기호성에 이어 ‘패스트푸드점에 함께 온 사람과 같은 메뉴’를 선택해 세대 간의 차이를 나타냈다.

 패스트푸드를 좋아하는 정도에 대해 20대(66.0%)와 30대(52.5%)에선 절반 이상이 ‘좋아한다’고 응답했다. 40대∼60대에선 ‘보통’이라고 응답한 비율이 높았고 70대에선 ‘좋아하지 않는다’는 응답률이 47.5%로 가장 높았다.

 20대와 30대는 패스트푸드점을 이용하는 이유로 각각 38.9%ㆍ38.3%가 ‘입맛에 맞아서’라고 응답했다. ‘식사대용’이 두 번째 이유였다. 40대에선 ‘식사 대용’이 가장 높은 비율을 보였고, ‘입맛에 맞아서’가 다음이었다. 50대에선 ‘자녀가 원해서’, ‘식사대용’의 순이었다. 60대 이상에선 ‘자녀가 원해서’가 가장 높은 비율을 보였고 그 다음은 ‘입맛에 맞아서’라고 응답, 연령대별로 차이를 보였다.

 패스트푸드의 가격은 ‘적당하지 않다’고 인식하는 사람이 많았다. 영양과 위생 측면은 ‘보통 이하’로 인식했다. 패스트푸드를 짜지 않게, 채소를 더 사용해 조리해야 한다는 생각하는 사람이 많았다.

 이 교수는 논문에서 “연령이 낮을수록 패스트푸드 등 간편한 식생활을 선호했다”며 “이는 젊은 층이 중ㆍ노년층이 됐을 때 고지혈증ㆍ동맥경화ㆍ심장병 등 만성 질환에 걸릴 가능성이 높음을 시사한다”고 지적했다.

김다솜 기자 somda17@foodnmed.com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