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개발한 수술 로봇시스템 ‘레보아이’ 허가

medical instruments in surgery room식품의약품안전처는 국내 최초로 개발한 수술 로봇시스템 ‘레보아이(Revo-i)’를 3일 허가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허가된 레보아이는 환자 몸에 최소한의 절개를 한 후 로봇 팔을 몸속에 삽입해 의사가 3차원 영상을 보며 수술하는 시스템이다. 담낭절제술, 전립선절제술을 포함한 일반적 내시경 수술 시에 사용된다.

레보아이는 4개의 로봇 팔을 이용해 수술 부위를 파악하고 절개ㆍ절단ㆍ봉합할 수 있다. 내시경수술에 사용할 수 있도록 허가된 제품으로는 미국에서 개발된 ‘다빈치’에 이어 전 세계에서 두 번째다. 그동안 허가된 수술 로봇은 수술부위 위치를 안내하거나 무릎, 인공 엉덩이 관절 수술시 뼈를 깎는 데 사용하는 제품 등이 대부분이었다.

식약처는 “수술용 로봇 국산화 성공으로 수입 대체효과를 통해 내시경 수술이 필0요한 환자의 의료비 부담을 크게 낮출 수 있을 뿐 아니라 수술시간 단축, 출혈량 감소 등으로 환자 회복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첨단 의료기기 개발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김다솜 기자 somda17@foodnmed.com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