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사기ㆍ수액세트 제조업체 특별 점검 실시

Medicine in Vials식품의약품안전처는 최근 주사기와 수액세트에서 벌레 이물 혼입 사례가 발생함에 따라 주사기 또는 수액세트 제조ㆍ수입업체를 대상으로 품질관리 실태를 특별 점검하고 있다. 또한 이물혼입 재발방지를 위한 제도개선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점검은 9월 26일부터 12월까지 실시되며 주사기 32개소ㆍ수액세트 32개소ㆍ주사기와 수액세트 13개소를 대상으로 완제품 품질검사, 제조시설 위생관리 등 품질관리 기준 전반에 걸쳐 조사한다.

이번 점검에선 원자재ㆍ완제품 시험검사 실시 여부 확인, 클린룸 등 제조소 작업환경 상태 확인, 제조시설ㆍ보관시설 위생관리 수준 확인 등이 이뤄진다. 멸균시험 실시 여부와 이물관련 시정조치사항도 확인한다.

점검 결과 위반 사례가 발견되면 행정처분 등의 적절한 조치를 할 예정이다.

모니터링센터에 따르면 주사기와 수액세트 이물보고는 2013년 14건, 2014년 32건, 2015년 37건, 2016년 39건으로 꾸준히 증가했다. 올해엔 지난 9월까지 총 14건이 보고됐다.

이물로는 머리카락 25건, 파편 21건, 벌레 3건, 기타 87건이었다.

소윤지 기자 solivelyso@foodnmed.com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