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에서 ‘제5회 생물안전 컨퍼런스’ 열린다

Audience at the conference hall.

농림축산검역본부, 질병관리본부, 국립수산과학원, 한국생물안전협회는 이달 19일부터 20일까지 이틀간 충북 단양군 대명리조트에서 ‘제5회 한국 생물안전 컨퍼런스’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컨퍼런스에는 병원체ㆍ유전자변형생물체를 취급하는 연구기관의 생물안전 전문가와 관련 학계, 산업계 전문가 등 25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컨퍼런스는 3개 주제를 다루는 ‘본 컨퍼런스’와 4개 주제를 다루는 ‘프리 컨퍼런스’로 구성될 예정이다.

본 컨퍼런스에서는 생물안전 연구시설ㆍ생물보안, 실험실 위해 관리ㆍ생물안전 관리에 대해 전문가의 발표가 진행된다.

프리컨퍼런스에서는 생물안전위원회의 효율화 방안, 생물안전 3등급 연구시설 설치ㆍ운영ㆍ안전관리, 가축전염병 병원체 위해관리ㆍ수산생물전염병 병원체 위해관리 등 4개 주제에 대해 토의가 진행된다.

검역본부 관계자는 “이번 컨퍼런스를 통해 관계 공무원들과 민간 연구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생물안전에 대한 국내외 최신 정보를 공유하고 상호 협업할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다솜 기자 somda17@foodnmed.com

(저작권 ⓒ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